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부, 러 전쟁범죄 단죄 위해 자료수집·분석 프로그램 착수

송고시간2022-05-18 05:27

beta

미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저지른 전쟁범죄와 잔혹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관련 증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른바 '분쟁관측소'로 명명된 새 프로그램은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지는 러시아군의 행위에 대한 오픈소스 증거를 자료화하고 검증하며 배포하는 것을 총괄하게 된다고 밝혔다.

초기 예산으로 600만 달러가 투입된 이번 프로그램은 위성영상과 소셜미디어에서 공유된 정보를 포함해 모든 정보를 보존·분석함으로써 현재 진행 중이거나 향후에 있을 전쟁범죄 단죄 때 사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 부차 집단매장지 방문한 독일 외무장관
우크라 부차 집단매장지 방문한 독일 외무장관

(부차 AP=연합뉴스) 안나레나 배어복(가운데) 독일 외무장관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소도시 부차의 집단 매장지를 방문하고 있다. 부차는 러시아군이 민간인 학살 전쟁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이다. 2022.5.10 leek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미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저지른 전쟁범죄와 잔혹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관련 증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른바 '분쟁관측소'로 명명된 새 프로그램은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지는 러시아군의 행위에 대한 오픈소스 증거를 자료화하고 검증하며 배포하는 것을 총괄하게 된다고 밝혔다.

보고서와 분석내용은 분쟁관측소의 웹사이트에서 이용할 수 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저지른 '중대한 전쟁 범죄'를 비난하고 러시아에 책임을 묻겠다는 결의를 강조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민간인에게 잔혹행위와 야만적인 행위를 했다고 비난하면서 1만 건 이상의 전쟁범죄 혐의를 확인했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러시아는 민간인을 공격 목표물로 삼았다는 주장을 반박하고, 러시아군이 저질렀다는 잔혹행위도 증거가 없다고 전면 부인하고 있다.

우선 초기 예산으로 600만 달러가 투입된 이번 프로그램은 위성영상과 소셜미디어에서 공유된 정보를 포함해 모든 정보를 보존·분석함으로써 현재 진행 중이거나 향후에 있을 전쟁범죄 단죄 때 사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국무부는 성명에서 "분쟁관측소 프로그램은 러시아의 끔찍한 행동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국내는 물론 국제적으로 벌이는 미국 정부 노력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주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 최고대표(UNHCR)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지역에서만 지금까지 1천 명의 시신이 발견된 점을 언급하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전쟁범죄 가능성이 있는 많은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전쟁범죄와 집단학살, 반인도적 범죄를 단죄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인 국제형사재판소(ICC)도 지난달 25일 러시아군의 전쟁범죄에 대해 조사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폴란드, 리투아니아의 검사들로 구성된 공동조사팀에 참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위성에 찍힌 우크라 전쟁 희생자 집단매장지
위성에 찍힌 우크라 전쟁 희생자 집단매장지

(마리우폴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외곽 비노라드네 공동묘지에 새로 조성된 묘지 구덩이와 참호를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위성으로 찍은 사진. [맥사 테크놀로지스 제공. 재판매·DB 금지] 2022.4.28 sungok@yna.co.kr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