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내주 일본서 '중국견제 경제협의체' IPEF 공식 출범키로(종합)

송고시간2022-05-18 03:16

美 상무장관, 기자들에게 밝혀…한국·일본·호주 등 동참 예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 일본 방문 기간에 중국을 겨냥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출범하기로 했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의 화상 통화에서 이런 계획을 소개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오는 20∼22일 한국을 방문하는 데 이어 22일 일본으로 이동해 24일까지 미일 정상회담, 쿼드(Quad) 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일 기간 IPEF 출범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IPEF 출범 업무를 직접 담당하는 고위당국자가 이 일정을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러몬도 장관은 "우리는 이 일에 대해 엄청난 열정을 갖고 있다"며 "나는 인도태평양의 카운터파트와 많은 시간 대화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이 (인도태평양에서) 좀더 존재감을 드러내고 적극적인 경제 전략을 취해 달라는 큰 주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IPEF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해 미국이 동맹, 파트너 국가를 규합해 추진하는 일종의 경제협의체다.

중국이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주도하고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추진하는 데 대한 '대항마' 성격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에서 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의까지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동북아시아 방문을 중국 억제를 위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이행에 속도를 내는 계기로 삼으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기치를 든 IPEF에는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가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10개국 중에는 싱가포르가 참여할 가능성이 크고, 필리핀, 말레이시아의 동참 가능성도 거론된다.

IPEF는 출범 선언 후 참여국의 장관급 후속 회의를 열어 공급망, 탈탄소 및 인프라, 부패 방지, 디지털 경제 등 주요 의제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다른 나라들을 유인할 수 있는 시장 접근성 제고나 관세 인하는 협의 의제에 포함되지 않아 아세안 국가의 참여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된다는 지적을 받는다.

[그래픽] '중국견제 경제협의체'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개요
[그래픽] '중국견제 경제협의체'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개요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 일본 방문 기간에 중국을 겨냥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출범하기로 했다고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4일 일본에서 열리는 IPEF 출범 선언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