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 특급신인 문동주, '해머던지기' 피가 흐른다

송고시간2022-05-18 07:00

beta

이종범 LG 트윈스 2군 감독의 아들인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를 비롯해 강광회 심판 위원의 아들 강진성(두산 베어스), 박철우 두산 코치의 아들 박세혁(두산) 등 특별한 DNA를 물려받은 선수들이 차고 넘친다.

올해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특급 신인 투수 문동주(19)도 체육인 2세 선수다.

문 감독은 17일 통화에서 "사실 (문)동주는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어깨 힘이 또래 선수들보다 약했다"며 "나를 닮지 않은 것 같아서 걱정됐지만, 야구선수의 기본인 던지기 능력을 키워주기 위해 효과적인 훈련법에 관해 끊임없이 조언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친은 투해머 국가대표 출신 문준흠 감독

"던지는 힘은 하체와 투구폼이 중요…어릴 때부터 훈련"

한화 이글스 특급 신인 투수 문동주
한화 이글스 특급 신인 투수 문동주

[한화 이글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엔 2세 선수들이 많다.

이종범 LG 트윈스 2군 감독의 아들인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를 비롯해 강광회 심판 위원의 아들 강진성(두산 베어스), 박철우 두산 코치의 아들 박세혁(두산) 등 특별한 DNA를 물려받은 선수들이 차고 넘친다.

올해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특급 신인 투수 문동주(19)도 체육인 2세 선수다.

그의 아버지는 해머던지기 국가대표 선수를 거친 문준흠 장흥군청 육상팀 감독이다.

문 감독은 선수 은퇴 후 많은 실업팀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고, 국가대표 코치까지 역임했다.

문동주는 어렸을 때부터 '던지기 전문가'인 아버지의 지도를 받았다.

한화 이글스 문동주(왼쪽)와 그의 부친인 문준흠 장흥군청 육상팀 감독
한화 이글스 문동주(왼쪽)와 그의 부친인 문준흠 장흥군청 육상팀 감독

[장흥군청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문 감독은 17일 통화에서 "사실 (문)동주는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어깨 힘이 또래 선수들보다 약했다"며 "나를 닮지 않은 것 같아서 걱정됐지만, 야구선수의 기본인 던지기 능력을 키워주기 위해 효과적인 훈련법에 관해 끊임없이 조언했다"고 말했다.

문 감독이 외동아들인 문동주에게 강조한 건 두 가지였다. '하체 훈련'과 '투구폼 교정'이다.

문 감독은 "던지기 능력은 팔이 아닌 하체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하체에서 나오는 힘이 균형 잡힌 투구폼을 따라 손끝으로 전해졌을 때 빠른 공을 던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동주는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를 따라 하체 훈련을 게을리하지 않았고, 투구폼 교정에 큰 노력을 기울였다.

한화 이글스 신인 투수 문동주
한화 이글스 신인 투수 문동주

[한화 이글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문동주는 피를 속이지 않았다. 중학교 3학년 때까지 내야수였던 문동주는 광주 진흥고 진학 후 엄청난 성장을 보였다.

고교 1학년 때까지만 해도 또래 선수들보다 어깨 힘이 약했던 문동주는 고교 2학년 때 시속 150㎞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던졌다.

그리고 고교 3학년 때 150㎞대 중반의 직구를 뿌리며 프로야구 10개 구단 스카우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문동주는 "구속이 빨라져서 자신감이 생겼다"며 "투수로 완전히 전향한 뒤엔 변화구를 익혔다"고 소개했다.

문동주는 고교 3학년 때 커브와 스플리터를 익혔고, 한화에 입단한 뒤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을 최원호 2군 감독으로부터 배웠다.

그는 "최원호 감독님이 알려주신 그립으로 훈련했다"며 "슬라이더는 생각보다 빠르게 배운 것 같다"고 말했다.

문동주는 남들보다 늦게 시작한 성장이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데 오히려 좋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본격적으로 공을 던진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선수 생활에 지장을 받는 부상은 한 번도 겪지 않았다. 수술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잘 성장한 문동주의 다음 목표는 변화구를 완벽하게 익혀 1군에 안착하는 것이다.

그는 "지금은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팀 성적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