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데뷔 첫 끝내기' kt 조용호 "연습 때도 못 쳐본 코스"

송고시간2022-05-17 22:45

beta

김대유(31·LG 트윈스)의 투구에 오른쪽 가슴팍을 직격당한 조용호(33·kt wiz)는 비명과 함께 쓰러졌다.

결과적으로 8회 kt 선두타자 조용호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장면은 17일 수원 LG-kt전 승패의 분수령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9회말 1사 1루에서 끝내기 2루타로 4연패 탈출 견인

끝내기 안타를 치고 기뻐하는 kt 조용호
끝내기 안타를 치고 기뻐하는 kt 조용호

[kt wiz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김대유(31·LG 트윈스)의 투구에 오른쪽 가슴팍을 직격당한 조용호(33·kt wiz)는 비명과 함께 쓰러졌다.

"맞고 나서는 숨도 못 쉴 정도로 아팠다"고 경기 후 떠올렸을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아 한동안 그라운드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8회 kt 선두타자 조용호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장면은 17일 수원 LG-kt전 승패의 분수령이 됐다.

통증을 털어내고 1루에 진루한 조용호는 후속 타자의 내야 땅볼 2개로 2루를 거쳐 3루까지 갔다.

0-2로 끌려가던 상황이라 안타 하나가 꼭 필요했지만, 동료들의 진루타에 3루를 밟은 것에 만족해야 했다.

그때 박병호(36)의 투런포가 터져 2-2 동점이 됐고, 조용호는 아픔도 잊은 채 기쁨과 함께 홈을 밟았다.

8회말 kt 동점 과정에서 조연으로 활약했다면, 9회말은 팀 연패를 끊은 주인공으로 화려하게 비상했다.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kt 조용호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kt 조용호

[kt wiz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사 1루에서 타석에 등장한 조용호는 김진성의 2구째 높은 포크볼을 마치 장작을 패는 것처럼 찍어 쳐 우측 외야 깊숙한 곳으로 타구를 보냈다.

1루 주자 배정대가 그대로 홈을 밟으면서, 조용호는 프로 데뷔 첫 끝내기 안타의 기쁨을 맛봤다.

"직구를 노리고 들어갔다", "마운드 쪽으로 밀어치기에 집중했다"는 경기 후 인터뷰와는 달리, 조용호는 포크볼을 잡아당겨서 결과를 냈다.

계획대로 되지는 않아도 얼마든지 결과를 낼 수 있는 게 야구다.

조용호 역시 "오늘은 공을 찍어 친다는 게 그 코스로 갔다"며 "연습 때도 그 코스로 못 쳐봤는데 운이 좋았다"며 웃었다.

지난해 프로야구 통합 우승팀 kt는 시즌 초반 주전 선수의 줄부상 속에 8위까지 순위가 처졌다.

이날 경기도 박병호의 동점 홈런과 조용호의 끝내기 안타가 없었다면 kt는 5연패 늪에 빠질 뻔했다.

조용호는 "팀이 항상 4월과 5월에 어려운 경기를 했기에 이제는 올라갈 것이라고 믿는다"며 "올라가면 작년을 경험 삼아 더 잘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