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미·일 정상 공동성명에 '중국 공동 억지' 포함 조율"

송고시간2022-05-17 20:30

beta

미국과 일본 정부가 23일 도쿄에서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행동을 공동으로 억지해 대처한다는 방침을 넣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7일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 후 발표하는 공동성명에 이런 내용을 담는 방향으로 양국 정부가 협의하고 있다.

닛케이는 "양국이 공동성명에 중국이 지역 안정을 해치는 행동을 억지하고 협력해 대처한다는 강한 표현을 담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3일 도쿄 정상회담 후 발표 공동성명에 담길 가능성

팔꿈치 인사 나누는 미일 정상
팔꿈치 인사 나누는 미일 정상

[제공] (도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해 11월 2일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P26)가 열리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 트위터 사진 갈무리]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정부가 23일 도쿄에서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행동을 공동으로 억지해 대처한다는 방침을 넣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7일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 후 발표하는 공동성명에 이런 내용을 담는 방향으로 양국 정부가 협의하고 있다.

닛케이는 "양국이 공동성명에 중국이 지역 안정을 해치는 행동을 억지하고 협력해 대처한다는 강한 표현을 담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국 정상은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공동성명에는 또 지난해 4월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당시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 후 공동성명에서 발표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에 관한 내용도 다시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미·일 정상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를 재확인하고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위협도 비판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북한에 대해서는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할 방침이다.

미국이 핵을 포함한 전력으로 일본을 지킨다는 '확대 억지' 유지 약속도 공동성명에 담길 예정이다.

확대 억지는 동맹국이 공격을 받으면 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핵전력에 의한 반격을 포함한 보복 의사를 천명함으로써 동맹국을 방어하는 개념이다.

미국과 일본이 연내에 각각 개정하는 국가안보전략과 관련해 양국이 목표와 전략을 공유하는 것에도 합의할 예정이다.

기시다 총리는 일본의 방위비 증액과 상대국 미사일 발사 기지 등을 타격하는 '적 기지 공격 능력' 검토 상황도 바이든 대통령에게 설명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한일 순방 기간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을 선언할 계획인 가운데 기시다 총리는 지원 의사를 전할 예정이다.

IPEF는 중국의 경제 영토 확장을 억제하고 역내 국가를 규합하기 위한 일종의 경제 협력 채널로 통한다.

교도통신은 "미국이 인도·태평양에 관여를 강화하려는 표시라고 기시다 총리가 보고 일본 정부로서 뒷받침할 생각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 방일을 계기로 미·일이 지난 1월 정상회담 때 합의한 외교·경제장관 '2+2 회의'를 조기에 처음으로 개최해 양국 간 경제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양국이 우호국과 지역에 반도체의 안정적인 공급망을 만드는 기본 원칙도 제시할 예정이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