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S, 5·18 특집방송…3공수 계엄군 증언 담은 다큐 등 편성

송고시간2022-05-17 15:48

beta

KBS가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현대사의 아픔을 조명하는 특집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KBS 1TV는 18일 오후 10시 5·18 특집 다큐멘터리 '3공수 42년만의 증언록'을 방송한다고 17일 밝혔다.

다큐에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에 파견된 군부대 중 가장 많이 거론되면서도 베일에 감춰진 3공수특전여단 소속 계엄군들의 증언이 담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공수, 42년만의 증언록'
'3공수, 42년만의 증언록'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KBS가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현대사의 아픔을 조명하는 특집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KBS 1TV는 18일 오후 10시 5·18 특집 다큐멘터리 '3공수 42년만의 증언록'을 방송한다고 17일 밝혔다.

다큐에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에 파견된 군부대 중 가장 많이 거론되면서도 베일에 감춰진 3공수특전여단 소속 계엄군들의 증언이 담긴다.

계엄군들은 평생 무겁게 짓눌렀던 5·18의 고통스러운 기억과 용서받지 못한 삶을 고백한다. 내레이션은 가수 윤도현이 맡았다.

KBS가 보유한 5·18 자료를 활용한 영상 공모전 'KBS 아카이브 518 영상 시민 공유 프로젝트'에서 선정된 우수작품 6편도 시사·교양 프로그램 '열린채널'과 특집다큐멘터리 '5월 이야기'에서 방송된다.

'열린채널'은 18일 오후 2시 10분, '5월 이야기'는 오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탐사 다큐멘터리 '시사직격' 에서는 1980년 광주항쟁에 개입된 언론인을 심층 추적한 '5.18 언론인들' 편이 오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1980년 광주항쟁 기간 중 수많은 내외신 기자들이 현장을 취재하고 사진과 영상을 남겼지만, 정작 도청 앞과 광주역의 발포 상황과 사망 사건에 대한 기록물은 찾아볼 수 없었던 이유를 추적하며 당시 숨겨진 진실과 은폐 시도에 관한 내용을 다룬다.

'5월 이야기'
'5월 이야기'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