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한미정상회담서 대북 방역지원 논의 가능성 있어"

송고시간2022-05-17 15:09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은 오는 21일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지원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박 장관은 이달 13일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화상 통화를 할 때도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상황과 인도적 지원 필요성에 대해서 한미 간에 논의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진 신임 외교부 장관
박진 신임 외교부 장관

[외교부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오는 21일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지원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박 장관은 이달 13일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화상 통화를 할 때도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상황과 인도적 지원 필요성에 대해서 한미 간에 논의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대북 지원을 위해 제재를 면제받아야 할 품목이 있을 경우 미국과 제재면제 협의를 할 수 있다는 의향도 내비쳤다.

그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이 되면, 여기에 따라서 우리의 대북 지원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미국과 협의하겠다"며 "제재에 해당하는 품목들에 대해서는 건별로 제재 면제 신청을 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에 백신을 지원할 경우 이를 저온상태로 유통할 '콜드체인' 등 인프라도 필요한데 발전기 등의 품목 반입이 유엔 및 미국의 독자제재 등에 저촉될 수 있다.

한편 박 장관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 공식 의제에 대해서는 "주로 한반도 정세, 경제 안보, 역내 새롭게 펼쳐지는 인도 태평양 지역의 질서를 만들기 위해서 협력하는 문제 등의 안건이 협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