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앰버 허드 "조니 뎁, 신혼여행 때 목졸라 죽음의 공포"

송고시간2022-05-17 12:08

beta

할리우드 스타 부부였던 배우 조니 뎁(59)과 앰버 허드(36)의 법정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연일 충격적인 증언이 추가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에는 뎁이 신혼여행 때부터 죽음의 공포를 느낄 정도로 때렸다는 허드의 주장이 나왔다.

영국 BBC에 따르면 허드는 이날 미국 버지니아주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해 눈물을 흘리며 뎁과 결혼생활을 이어갔다면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격적 법정증언…"뎁, 질투심 사로잡혀 때리고 자해하기도"

법정에서 증언하는 앰버 허드
법정에서 증언하는 앰버 허드

(AP=연합뉴스) 배우 앰버 허드가 16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2022.5.17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할리우드 스타 부부였던 배우 조니 뎁(59)과 앰버 허드(36)의 법정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연일 충격적인 증언이 추가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에는 뎁이 신혼여행 때부터 죽음의 공포를 느낄 정도로 때렸다는 허드의 주장이 나왔다.

영국 BBC에 따르면 허드는 이날 미국 버지니아주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해 눈물을 흘리며 뎁과 결혼생활을 이어갔다면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드는 "너무 무서워서 내게 안 좋은 일이 벌어질 것만 같았다"며 "난 그를 떠나고 싶지 않았다. 그를 무척 사랑했다"고 말했다.

허드는 뎁에게 반복적인 학대를 당했다면서 신혼여행 때에도 폭행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2015년 2월 결혼 후 아시아에서 오리엔트 특급열차에 탑승하던 중 뎁이 자신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허드는 "그는 아주 오랜 시간 내 목을 졸랐다"며 뎁이 "나를 죽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그는 "뎁이 일부러 그랬을 리가 없다고 생각해 두려웠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법정 증언하는 앰버 허드(왼쪽)와 전 남편 조니 뎁
법정 증언하는 앰버 허드(왼쪽)와 전 남편 조니 뎁

[AP=연합뉴스]

허드는 제임스 프랑코의 상대 배역으로 출연 제의를 받은 뒤 뎁이 질투심에 사로잡혔다며 당시를 "지옥의 한주"라고 묘사했다.

허드는 당시 뎁이 자신을 주먹으로 때리고, 가구 속으로 던졌다고 주장했다.

허드는 결혼 생활이 "때때로 매우 좋았다"고 말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긴장과 폭력이 거의 일상처럼 느껴질 정도로 관계가 악화했다고 말했다.

허드는 뎁이 자신에게 폭력을 가했을 뿐만 아니라 자주 자해했다고 주장했다.

뎁과 허드는 2009년 영화 '럼 다이어리'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2015년 2월 결혼했으나 2016년 8월 이혼에 합의했다.

허드는 이혼 후인 2018년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가해자를 명시하지는 않았으나 뎁은 누구를 지칭하는지 분명하다며 5천만달러(약 613억원)의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허드는 뎁을 상대로 1억달러(약 1천226억원)를 청구하는 맞소송을 내고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

changy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r1mBXkW_q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