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1㎞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 성공…국내 최장 거리"

송고시간2022-05-17 11:31

beta

KT[030200]는 국내 통신사 중 최초로 국내 최장 거리인 1㎞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KT는 한강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해 자유공간에서의 양자전송과 장거리 정밀지향 등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KT는 국내 최장 거리에서 무선 양자암호를 전송하는 성과를 거두면서 향후 안정성과 보안성의 우려가 큰 국방·항공·우주 산업의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무선 양자암호 기술 확보"

KT, 1km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 성공
KT, 1km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 성공

(서울=연합뉴스) KT가 국내 통신사 최초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한강에서 무선 양자 신호를 모니터링하고 있는 KT 융합기술원 연구원들. 2022.5.17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KT[030200]는 국내 통신사 중 최초로 국내 최장 거리인 1㎞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KT는 한강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해 자유공간에서의 양자전송과 장거리 정밀지향 등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그간 국내에서는 300m 구간에서의 무선 양자암호통신 연구만 진행됐다.

KT는 이번 기술 검증이 기존 거리의 3배가 넘는 1km 구간에서 이뤄졌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대기 조건과 초정밀 지향의 어려움 등으로 유선보다 기술 난도가 더 높은 무선 환경에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유선 방식은 고정된 지점 간에 광케이블을 연결해 양자암호키를 생성하고 분배하는 반면 무선 방식은 산악지형이나 도서지역과 같이 광케이블 설치가 어려운 곳이나 광케이블을 연결할 수 없는 이동체에도 양자암호통신을 제공할 수 있다.

양자암호통신은 빛의 가장 작은 단위인 광자에 정보를 담아 암호화해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기술이다. 송신자와 수신자만 해독할 수 있고 양자컴퓨터의 공격을 막아낼 만큼 보안성이 뛰어나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KT는 국내 최장 거리에서 무선 양자암호를 전송하는 성과를 거두면서 향후 안정성과 보안성의 우려가 큰 국방·항공·우주 산업의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드론 등 도심형 이동체는 물론 항공기 및 위성 같은 고고도 장거리 이동체용 보안 통신에도 양자암호통신을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 이종식 상무는 "유선뿐만 아니라 무선 양자암호통신 기술도 확보하게 됐다"며 하늘과 땅을 망라한 촘촘한 양자암호 보안 체계로 국가 경제사회플랫폼인 통신 인프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