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내일 KTX 타고 광주 총출동…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한다

송고시간2022-05-17 11:43

beta

국민의힘 의원 가운데 사실상 전원이 오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18일 오전 7시 30분 서울역에서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향한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출장, 코로나 등 물리적으로 참석이 불가능한 의원들 몇몇을 제외하곤 사실상 전원이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향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합·중도 구애' 이중 포석…이준석, 전남·북 선대위 회의

5·18 기념식장의 대통령 추모 화환
5·18 기념식장의 대통령 추모 화환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 윤석열 대통령의 추모 화환이 놓여 있다. 2022.5.17 pch80@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의원 가운데 사실상 전원이 오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비서진들도 기념식에 함께 참석할 예정이어서, 사실상 여권 총출동인 셈이다.

그간 5·18 광주민주화운동 이슈에 거리를 뒀던 보수정당으로선 이례적인 행보다. 취임 직후 여소야대 상황에 부딪힌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이 적극적인 '호남 끌어안기'로 국민 통합 행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6·1 지방선거를 보름 앞두고 중도층 지지율 견인 효과도 노린 이중 포석으로도 읽힌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18일 오전 7시 30분 서울역에서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향한다.

지역구에서 광주로 직행하는 일부 의원들을 제외하면 대부분 의원이 KTX 열차에 탑승할 예정이라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이 열차엔 윤석열 대통령도 전용칸을 마련해 비서진들과 함께 탈 것으로 알려졌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출장, 코로나 등 물리적으로 참석이 불가능한 의원들 몇몇을 제외하곤 사실상 전원이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향한다"고 말했다.

인사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인사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단체 초청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5.1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기념식에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다. 행사 참석자가 모두 함께 부르는 것이다.

과거 보수 정부에선 '합창'과 '제창' 형식을 놓고 논란이 됐던 점을 고려하면 국민의힘이 보수정당의 과거 선례나 통념을 깨고 호남 민심에 적극적으로 다가가려는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광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5·18 기념식에 참석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당연히 제창해야 한다. 저희도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제창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는 기념행사 후 오후엔 전남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와 전북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연달아 연다. 전북 전주에선 시민 인사 일정도 예정돼 있다.

국민의힘은 전날 5·18 단체 초청 간담회에서 거론된 유가족 피해 보상 등 요구사항도 새 정부에서 적극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이 전원 5·18 기념행사에 참석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등 호남과 관련해 '파격' 행보에 나서는 것은 6·1 지방선거를 앞둔 지지율 견인책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일부 인사들의 '5·18 망언' 등으로 오랜 시간 쌓인 호남과의 불편한 관계를 청산하고, 집권여당이자 전국 정당으로서 호남 민심을 두드리겠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호남 지지율이 전국의 중도·부동층 민심과도 연결된다는 점도 의식하고 있다.

앞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원장이 보수정당 대표로서 처음으로 광주 5·18묘역에서 무릎을 꿇고 사과한 데 이어, 이준석 대표가 지난 대선 기간 광주를 포함한 호남 지역을 지속적으로 찾으며 구애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호남 지역에서 우리 당이 변화하려는 노력을 종합적으로 애정을 갖고 봐줬으면 좋겠다"라며 "당 의원들이 대거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은 5·18과 민주화 운동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보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