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종섭 "北핵실험, 큰틀에선 준비돼…코로나로 연기는 예단못해"

송고시간2022-05-17 11:13

beta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7일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과 관련 "(북한이) 큰 틀에서 많은 부분은 준비가 되어 있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관련 질의에 "아직 다 끝났다고 말씀드리기는 제한된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북한의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이 핵실험 시기에 영향을 줄지 하 의원이 묻자 "핵실험 준비과정을 보고 있기 때문에 준비가 다 되었을 때, 정치적인 결심을 코로나19로 인해서 연기될 것인지 아니면 무관하게 할 것인지 여부는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회 국방위서 답변…"북한군도 일부 확진자 있지만 민간보다는 통제되는 듯"

이종섭 국방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김지헌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7일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과 관련 "(북한이) 큰 틀에서 많은 부분은 준비가 되어 있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관련 질의에 "아직 다 끝났다고 말씀드리기는 제한된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북한의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이 핵실험 시기에 영향을 줄지 하 의원이 묻자 "핵실험 준비과정을 보고 있기 때문에 준비가 다 되었을 때, 정치적인 결심을 코로나19로 인해서 연기될 것인지 아니면 무관하게 할 것인지 여부는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북한의 코로나19 발병 상황에 대해서는 "저희도 북한에서 공식 발표하기 전까지는 이렇게 확산한 그런 모습으로 파악은 하지 못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군 내부의 확산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래도 군은 통제가 민간 쪽보다는 훨씬 더 잘되고 있기 때문에 일반 북한 주민들 전체보다는 덜 심각한 수준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군 내부에도 확진자가 일부 있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군이 방역수송지원이나 봉쇄지역 차단 지원 등의 지원활동으로 인해서 일상적 활동이 좀 제한되는 걸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상 북한군은 봄철 영농이나 건설 지원 등에 동원되는데, 방역 지원으로 이같은 활동에 제약이 생겼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장관의 발언 등을 종합하면 코로나19 상황이 북한의 전략적 도발 행위, 즉 미사일 시험발사나 핵실험 준비 등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는 게 군의 판단으로 보인다. 결국 코로나19에도 핵실험을 강행할지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결심'에 달렸기 때문이다.

한편, 이 장관은 '핵실험을 해도 인도적 지원은 이뤄질 수 있나'라는 하 의원의 질문에 "제네바 협정에서는 '적군'이라 하더라도 치료는 해 줄 수 있다는 면에서 달리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인도적 지원의 대원칙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란 견해를 밝혔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