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동 걸린 박민지, '2주 연속 우승+대회 2연패' 도전

송고시간2022-05-17 10:18

beta

박민지(24)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유례가 없는 2주 연속 타이틀 방어 성공이라는 과제에 도전한다.

15일 NH 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2연패로 이번 시즌 첫 우승의 물꼬를 튼 박민지는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지난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던 박민지가 이번에 또 우승하면 KLPGA투어에서 처음으로 2주 연속 우승과 대회 2연패를 동시에 달성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일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개막

작년 두산 매체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박민지.
작년 두산 매체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박민지.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박민지(24)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유례가 없는 2주 연속 타이틀 방어 성공이라는 과제에 도전한다.

박민지는 18일부터 닷새 동안 강원도 춘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에 출전한다.

15일 NH 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2연패로 이번 시즌 첫 우승의 물꼬를 튼 박민지는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지난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던 박민지가 이번에 또 우승하면 KLPGA투어에서 처음으로 2주 연속 우승과 대회 2연패를 동시에 달성한다.

1982년에 구옥희가 3개 대회 연속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적이 있지만, 대회가 한 달 간격으로 열려 2주 연속 타이틀 방어는 아니었다.

박민지는 또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 사상 첫 2연패에도 도전장을 냈다.

올해 14회째를 맞는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지금까지 2년 연속 우승한 선수는 아직 없다. 두 번 우승한 선수도 2012년과 2017년 챔피언 김자영(31)이 유일하다.

매치 플레이는 변수가 많다. 정상급 선수라도 방심은 금물이다.

조별리그 통과가 우선순위다. 64명의 출전 선수가 16개 조로 나눠 사흘 동안 조별리그를 벌여 1위가 16강에 오른다.

16강전과 8강전, 4강전과 결승전이 하루에 열리기에 체력과 집중력이 승부의 열쇠다.

상금랭킹 1위 유해란(21)을 비롯해 박지영(26), 장수연(28), 조아연(22) 등 이번 시즌 챔피언 4명은 박민지와 시즌 2승 고지 선착 경쟁에 나선다.

작년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결승까지 전승을 따냈지만, 결승에서 박민지에 진 박주영(32)은 설욕을 노린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