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낸스 보유 루나 평가액 2조원→300만원 추락

송고시간2022-05-17 10:29

휘청이는 가상화폐
휘청이는 가상화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3일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모습. 2022.5.13 xyz@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계 최대의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보유한 한국산 코인 루나의 평가액이 한때 2조 원을 넘었으나 현재 300만 원으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오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를 통해 바이낸스는 2018년 테라폼랩스에 300만 달러(38억3천500만 원)를 투자했고 그 대가로 루나 1천500만 개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루나 가격이 상승하면서 바이낸스가 보유한 루나 평가액도 지난달 한때 16억 달러(2조451억 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가 무너지고 덩달아 루나도 폭락하면서 현재 그 가치는 2천391달러(305만 원)로 추락했다고 포천은 전했다.

자오창펑 CEO는 폭락 기간 루나 보유분을 매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테라 블록체인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개인 투자자 손실부터 보상해주는 방안을 테라 측에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미국 경제지 포천은 바이낸스가 수년간 테라폼랩스의 핵심 지지자였으나 최근 폭락 사태로 두 회사의 관계가 낙관적이지 않다고 진단했다.

자오창펑 CEO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UST와 루나 폭락 사태를 둘러싼 테라폼랩스 대응 방식을 여러 차례 비판했다.

그는 지난주 권도형 테라폼랩스 CEO가 테라 부활을 위해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재구성하는 방안을 제안하자 어떤 가치도 만들지 못하는 희망 사항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