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산림과학원 산사태 예측·분석센터 가동…24시간 전 예보

송고시간2022-05-17 09:32

beta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여름철 자연 재난 대책 기간(5.15∼10.15일)을 맞아 지난 16일 산사태 예측·분석센터 현판식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산사태 예측·분석센터는 전국의 실시간 강우량과 시간대별 예측 강우량을 분석해 산사태 발생 예측정보를 제공한다.

올해부터는 재난 위험 정보를 선제로 제공해 주민대피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12시간 전에 제공했던 산사태 발생위험 예고를 24시간 전까지 확대해 시범 운영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진·삼척 등 대형산불 피해지 집중 모니터링

산사태 예보시스템 사이트
산사태 예보시스템 사이트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여름철 자연 재난 대책 기간(5.15∼10.15일)을 맞아 지난 16일 산사태 예측·분석센터 현판식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산사태 예측·분석센터는 전국의 실시간 강우량과 시간대별 예측 강우량을 분석해 산사태 발생 예측정보를 제공한다.

올해부터는 재난 위험 정보를 선제로 제공해 주민대피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12시간 전에 제공했던 산사태 발생위험 예고를 24시간 전까지 확대해 시범 운영한다.

울진·삼척, 강릉 등 대형산불 피해지는 심각한 산림 훼손으로 산사태 위험이 커진 만큼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주의 깊게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2016년 이후 산사태 피해 면적이 증가 추세로 전환됐으며, 2020년에는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전국 각지에서 다수의 산사태 피해(1천343ha, 역대 3위)가 나고, 13명의 인명피해까지 발생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토양에 함유된 물의 상대적인 양을 보여주는 토양함수지수를 산정해 권역별 기준치의 80%에 도달하면 '산사태 주의보', 100%에 이르면 '산사태 경보'를 산림청을 통해 각 지방자치단체로 전파한다.

매년 증가하는 지진으로 인한 산사태 위험에도 대비하기 위해 2018년부터 산림청에서 전국 40곳에 구축한 땅밀림 무인 원격감시시스템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효율적인 관리 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