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통사고 내고 달아난 차량, 잡고 보니 현직 해양경찰관(종합)

송고시간2022-05-17 08:41

beta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현직 해양경찰관이 주행 중인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했다가 붙잡힌 뒤 음주 측정 요구에도 불응해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 측정 거부) 등 혐의로 평택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 A(60) 경위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17일 밝혔다.

A 경위는 전날 밤 11시 45분께 평택시 팽성읍의 한 도로에서 1차로를 달리던 택시 조수석 부분을 들이받은 뒤 조치 없이 2㎞가량을 도주하고,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음주 감지기 양성…음주 측정 거부로 현행범 체포

(평택=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현직 해양경찰관이 주행 중인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했다가 붙잡힌 뒤 음주 측정 요구에도 불응해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평택경찰서 전경
경기 평택경찰서 전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경기 평택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 측정 거부) 등 혐의로 평택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 A(60) 경위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17일 밝혔다.

A 경위는 전날 밤 11시 45분께 평택시 팽성읍의 한 도로에서 1차로를 달리던 택시 조수석 부분을 들이받은 뒤 조치 없이 2㎞가량을 도주하고,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택시 기사는 사고를 당한 뒤 A 경위 차량을 추격해 멈춰 세운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 감지기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측정을 요구했지만, A 경위가 거부해 관련 혐의로 체포했다"며 "추후 조사 일정을 잡아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평택해경은 이날 오전 A 경위에 대해 직위해제 및 인사발령 조치를 내리고, 추후 관련 규정에 따라 징계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