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라 권도형 CEO "테라 블록체인 부활 위해 새 네트워크 만들것"

송고시간2022-05-17 04:56

"코드 복사해 새 블록체인 만들고 신규 토큰, 테라 지지자에 나눠줄 것"

루나·UST 폭락 사태와 권도형 대표 합성 이미지
루나·UST 폭락 사태와 권도형 대표 합성 이미지

[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가치가 폭락한 한국산 가상화폐 테라USD(UST)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는 16일(현지시간) 테라 블록체인을 부활시키기 위해 또 다른 블록체인을 만들겠다는 제안을 내놨다.

권 CEO는 이날 인터넷에 올린 게시물에서 실패한 테라USD 코인을 없애고 테라 블록체인의 코드를 복사해 새로운 네트워크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권 CEO는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새로운 토큰을 핵심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개발자와 테라 블록체인에서 거래주문을 냈던 컴퓨터 소유자들, 여전히 테라USD를 들고 있는 사람 등 테라 지지자들에게 나눠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는 권 CEO가 내놓은 두 번째 테라 생태계 부활 계획이다.

그는 전에도 10억개의 신규 토큰을 테라USD와 그 자매 가상화폐인 루나 보유자에게 분배하는 방식으로 테라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소유권을 재구성해 시스템을 다시 시작하겠다며 회원들에게 동의 여부를 물은 바 있다.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테라USD의 가치 폭락으로 큰 손실을 본 투자자들은 위기에서 벗어날 해법을 기대하고 있지만 많은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그렇게 희망적이지 않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일례로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이자 초기 테라의 투자자였던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CEO는 테라 블록체인을 복사하자는 권 CEO의 제안인 '포크'(fork·블록체인이 여러 갈래로 나뉘며 새 버전이 생기는 것)는 아무런 가치를 창조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테라 기반 프로젝트들에 투자한 루너틱 캐피탈의 박민 총괄파트너는 "테라 생태계는 거래의 수행이나 거래 건당 낮은 비용, 그 위에 구축된 팀의 측면에서 훌륭했다"며 "이 제안은 이런 작업이 지속되도록 하고, 현재와 미래의 프로젝트를 진전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총괄파트너는 "하지만 하나의 생태계에 의존하지 않는 게 집중도 위험을 낮추는 데 훌륭한 방안이라고 우리 팀에게 권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