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이준석 겨냥 "민주당 대표가 성 상납 받았으면 당 해체됐다"

송고시간2022-05-16 23:16

beta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16일 "만약 우리 당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다면 당이 해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서울 마포구 홍대 앞과 연남동에서 진행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의 '벙개모임' 도보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들이 민주당을 비판, 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최소한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해 "뇌물 받아먹고 차떼기로 정치 자금을 받아먹은 당", "국정농단으로 역사 뒤안길로 퇴장한 세력"이라며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를 합쳐 적반무치당"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신 겨냥 불체포특권 제한법 추진에 "당론으로 추진하세요, 100% 찬성"

송영길과 홍대-연남동 도보유세…국힘에 "차떼기로 정치자금 받아먹은 당"

宋 "전반전은 졌지만, 후반전은 이겨야"…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합류'

지지 호소하는 이재명-송영길
지지 호소하는 이재명-송영길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16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윤주 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16일 "만약 우리 당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다면 당이 해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서울 마포구 홍대 앞과 연남동에서 진행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의 '벙개모임' 도보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들이 민주당을 비판, 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최소한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정면 거론한 것으로,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을 들어 민주당을 비난하는 국민의힘에 대한 역공에 나선 셈이다.

이 후보는 "우리는 성적인 말로, 신체 접촉으로, 문제가 생기면 과감하게 제명하고 사과하고 있다"며 이날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한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해 "뇌물 받아먹고 차떼기로 정치 자금을 받아먹은 당", "국정농단으로 역사 뒤안길로 퇴장한 세력"이라며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를 합쳐 적반무치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네거티브하지 않으려고 가만히 있었더니 누구를 가마니로 아는 것 같다"며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이제는 안 당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와 함께 '도보 유세'를 벌인 송 후보는 '서울시장 4선'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겨냥, "(서울의 발전을 위해서는) 새로운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세빛둥둥섬과 한강르네상스는 이제 그만해야 한다"며 "제가 (오세훈 후보보다) 머리가 크다. 그래서 더 많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민의 재산권이 침해돼도 '윤비어천가'를 부르는 시장이 아니라, 서울시민의 민심을 대통령 앞에서도 당당하게 전할 수 있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도보 유세에는 이번 선거에서 서울시교육감 3선에 도전하는 조희연 현 교육감도 잠시 합류했다.

홍대앞 지지 호소하는 이재명
홍대앞 지지 호소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16 kane@yna.co.kr

이 후보와 송 후보는 연남동 초입 술집에서 먹태와 치킨을 안주 삼아 맥주를 마시며 지방선거에서 수도권 승리를 다짐했다.

송 후보는 "대선 때는 제가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이제는 이 후보가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뛴다"며 "전반전은 졌지만, 후반전은 이겨야 하지 않겠느냐. 후반전을 이겨야 결승전이 다가온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이 후보는 이날 낮 진행한 SBS와의 '거리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사실상 자신을 겨냥한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제한법' 입법을 추진하는 데 대해 "당론으로 해서 추진하세요. 제가 100% 찬성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그런데 제가 아는 국민의힘은 절대로 (그 법안을) 당론으로 발의하지 않는다. 이분들은 여기서 하는 말, 저기서 하는 말이 다르기로 유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SBS 인터뷰에서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겨냥, "성 상납을 받았고 그 다음에 증거인멸했다는 녹음도 나오고 그러던데 진실은 모르겠다만…"이라며 "그런 일이 민주당에서 벌어졌으면 민주당은 해체됐을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꼭 이기고 싶은 지역을 묻는 말에는 "경기도는 꼭 이겨야 한다. 그리고 이길 수 있다고 믿는다"며 "이재명을 지워버리겠다고 하는 그 정치집단이 맞는지, 아니면 이재명을 확대 발전시키겠다고 하는 (민주당) 김동연 후보가 맞는지에 대한 국민의 판단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