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정은, 마스크 겹쳐 쓰고 약국 방문…감염 우려했나

송고시간2022-05-16 21:51

bet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시내 약국을 시찰하면서 마스크를 두 장 겹쳐 쓴 모습이 포착됐다.

조선중앙TV는 16일 김 위원장이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협의회를 연 뒤 평양시 안의 약국들을 현장 요해(파악)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덴탈 마스크로 추정되는 다소 얇아 보이는 푸른색 마스크를 두 장 겹쳐 착용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고지도자 쓰기에도 KF94·N95 마스크 물량 넉넉지 않은듯

마스크 겹쳐 쓴 북한 김정은
마스크 겹쳐 쓴 북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협의회를 연 뒤 평양 시내 약국들을 직접 시찰했다고 1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두 장 겹쳐쓰고 약국을 둘러보고 있다.[조선중앙TV 화면] 2022.5.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시내 약국을 시찰하면서 마스크를 두 장 겹쳐 쓴 모습이 포착됐다.

조선중앙TV는 16일 김 위원장이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협의회를 연 뒤 평양시 안의 약국들을 현장 요해(파악)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덴탈 마스크로 추정되는 다소 얇아 보이는 푸른색 마스크를 두 장 겹쳐 착용했다.

그를 수행하는 참모들이나 대화를 나누는 약사는 마스크를 한 장만 쓴 상태였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초반인 2020년 1월 말부터 간부들과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장했지만, 본인은 '확진자 제로'를 입증이라도 하듯 공개 석상에서 '노마스크' 기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다 지난 12일 북한에 확진자가 나왔다는 사실을 처음 공개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최초로 대외에 공개했다.

이번에 김 위원장이 '더블 마스크'로 나온 것은 바이러스 차단에 효과적인 KF94나 N95 등의 마스크가 최고지도자가 쓸 물량조차 넉넉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역시 코로나 상황이 심각하던 2020년 수 주 동안 '겹쳐 쓰기'를 한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선 마스크 겹쳐 쓰기가 실제 방역에는 크게 도움이 안 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3월 일본 이화학연구소 등은 슈퍼컴퓨터 '후가쿠'(富岳)로 모의실험을 한 결과 마스크를 겹쳐 쓰더라도 재채기 등에 의한 침방울 확산을 막는 효과가 한 장 착용할 때와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고 발표했다.

이중 마스크를 착용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이중 마스크를 착용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AFP=연합뉴스]

cla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r_uOx3Jjv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