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도,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주민 건강생활 사업 재개

송고시간2022-05-16 17:15

beta

경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주춤했던 주민 건강생활 사업을 일상 회복에 발맞춰 본격 재개한다.

도는 16일 대구 한 호텔에서 시·군 보건소 공무원, 통합건강증진사업 지원단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건강증진사업 및 건강마을 조성사업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서는 주민 주도로 지역 건강 현황을 분석해 금연, 절주 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 방안을 고민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효율적인 건강마을 조성 방향을 논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합건강증진사업 세미나
통합건강증진사업 세미나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주춤했던 주민 건강생활 사업을 일상 회복에 발맞춰 본격 재개한다.

도는 16일 대구 한 호텔에서 시·군 보건소 공무원, 통합건강증진사업 지원단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건강증진사업 및 건강마을 조성사업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서는 주민 주도로 지역 건강 현황을 분석해 금연, 절주 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 방안을 고민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효율적인 건강마을 조성 방향을 논의했다.

또 건강마을 우수 사례를 발표하고 그동안 시행착오와 성공 사례도 공유했다.

건강마을 조성사업은 도가 2014년부터 추진해온 주민 주도형 특화사업으로 지역 간 건강 불평등 해소를 위해 주민이 직접 지역 상황에 맞는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하도록 돕는다.

현재 22개 시·군, 31개 읍·면·동이 참여해 걷기, 동아리 활동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마을 주민이 주도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비대면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박성수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예방적 건강관리 사업을 강화해 도민이 일상 속에서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