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0일 휴전' 예멘 수도에서 6년 만에 상업용 항공기 이륙

송고시간2022-05-16 17:18

beta

장기 내전 중에 찾아온 60일간의 휴전을 맞아 예멘 수도 사나에서 6년 만에 상업용 항공기가 이륙했다고 AFP, AP 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후티 반군이 장악한 예멘 사나의 국제공항에서는 이날 오전 126명의 승객을 태운 예멘 항공 소속 여객기가 요르단 수도 암만을 향해 이륙했다.

사나 공항에서 상업용 항공기가 이륙한 것은 지난 2016년 이후 6년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자와 가족 등 승객 120여명 태우고 요르단 암만으로

예멘 사나공항서 6년만에 상업용 항공기 이륙
예멘 사나공항서 6년만에 상업용 항공기 이륙

(사나 로이터=연합뉴스) 후티 반군과 사우디아라비아 주도의 아랍 동맹군간 휴전을 맞아 6년만에 예멘 수도 사나 공항에서 상업용 항공기가 이륙했다. 항공기 이륙에 앞서 소방차들이 운항 재개를 축하하는 의미로 물을 뿜고 있다. 2022.5.16. photo@yna.co.kr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장기 내전 중에 찾아온 60일간의 휴전을 맞아 예멘 수도 사나에서 6년 만에 상업용 항공기가 이륙했다고 AFP, AP 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후티 반군이 장악한 예멘 사나의 국제공항에서는 이날 오전 126명의 승객을 태운 예멘 항공 소속 여객기가 요르단 수도 암만을 향해 이륙했다.

승객 대부분은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와 그들의 가족이다.

사나 공항에서 상업용 항공기가 이륙한 것은 지난 2016년 이후 6년 만이다.

그동안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아랍 동맹군의 폭격 우려로 공항 운영이 사실상 중단됐었다.

예멘 수도 사나공항서 6년만에 상업용 항공기 이륙
예멘 수도 사나공항서 6년만에 상업용 항공기 이륙

(사나 로이터=연합뉴스) 후티 반군과 사우디아라비아 주도의 아랍 동맹군간 휴전을 맞아 6년만에 예멘 수도 사나 공항에서 이륙하는 여객기에 탑승하기 위해 대기중인 승객들. 2022.5.16. photo@yna.co.kr

2014년 이란의 지원을 받는 후티 반군이 사나를 장악하고 이듬해 아랍 동맹군이 개입한 이후 예멘의 내전은 8년째 이어지고 있다.

유엔에 따르면 이 기간 15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백만 명 이상이 피란길에 올랐다.

양측은 올해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을 맞아 지난달 2일부터 2개월간 휴전하기로 합의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