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드기 매개 SFTS 올해 첫 사망자 발생…"야외활동 조심"

송고시간2022-05-16 16:58

beta

강원도에서 올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야외활동 시 주의를 당부했다.

1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강원도 동해시에 거주하는 69세 A씨는 최근 집 앞 밭에서 농작업을 한 뒤 인후통, 의식 저하, 어눌한 말투 등의 증세가 나타나 지난 9일 응급실을 찾아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사망했다.

질병청은 "야외 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소화기증상 등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의료진에게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3년 이후 치명률 18.4%…백신·치료제 없어

진드기 매개 SFTS 올해 첫 사망자 발생…"야외활동 조심"(CG)
진드기 매개 SFTS 올해 첫 사망자 발생…"야외활동 조심"(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강원도에서 올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야외활동 시 주의를 당부했다.

1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강원도 동해시에 거주하는 69세 A씨는 최근 집 앞 밭에서 농작업을 한 뒤 인후통, 의식 저하, 어눌한 말투 등의 증세가 나타나 지난 9일 응급실을 찾아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사망했다.

A씨는 응급실 내원 당시 백혈구·혈소판 감소 등의 소견이 있었고 12일 SFTS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상태가 악화해 13일부터는 중환자실로 옮겨 산소치료를 받아왔다.

SFTS는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발병한다. 열이 높게 나거나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을 보인다.

[질병청 제공]

[질병청 제공]

치명률이 높은 데도 예방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내 첫 환자가 보고된 2013년 이후 작년까지 총 1천504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중 277명이 사망해 치명률은 18.4%다.

질병청은 "야외 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소화기증상 등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의료진에게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