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대통령, 5·18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특별열차로 광주行(종합)

송고시간2022-05-16 18:30

보수정부 때 합창 혹은 본행사 제외돼 갈등…기념식에 장관·수석도 참석

임을 위한 행진곡 악보
임을 위한 행진곡 악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 5·18 민주화운동기록관 상설전시관에 보관돼있는 '임을 위한 행진곡' 악보.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정아란 기자 = 윤석열 정부가 과거 보수 정부와 달리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형식으로 부른다.

5·18 기념식에 여당 의원 전원 참석 요청에 이어 갈등 종식과 통합의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오는 18일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 형식으로 불린다. 보수 정부에서는 사실상 첫 사례이다.

기념식 식순에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표기됐다고 보훈처는 전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작년과 동일하게 기념식순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들어갔다"면서 "식순에 있는 제창은 행사 참석자가 모두 함께 부르는 뜻"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하는 윤 대통령도 행사 마지막 순서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때 참석자들과 함께 부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5·18 상징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5·18 상징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국립 5·18 민주묘지는 5·18 42주년을 맞아 5·18민주묘지 추모관에서 5·18 관련 노래의 악보와 음악듣기 등을 제공하는 특별 전시회를 오는 8월 말까지 개최한다. 사진은 전시회가 시작된 지난달 25일 오후 전시작품이 진열된 모습.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 여부는 박근혜·이명박 정부 때 매년 기념식 전후로 논란과 갈등을 일으켰다.

이 곡은 5·18이 법정 기념식이 된 이듬해인 2004년부터 매년 공식 식순에 '제창'으로 연주됐고, 노무현 전 대통령 등 기념식 참석자들도 전원 기립해 노래를 따라불렀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3년 차인 2009년 공식 식순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외됐고 2010년에는 그로 인해 5·18 단체들과 유족이 반발하며 30주년 기념식이 둘로 쪼개지며 파행했다.

박근혜 정부 때 기념식에서도 합창단의 합창 형태가 내내 유지되다가 진보 정부로 바뀌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다시 제창으로 불렸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2017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라'고 지시하고, 기념식에 참석해 노래를 따라 불렀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탑승할 KTX 특별열차를 함께 타고 광주로 향하는 계획이 유력하다. 이 열차에는 각 부처 장관, 대통령실 수석비서관 등도 동승할 것으로 알려졌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