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은영 이번엔 부부상담…"잘잘못 아니라 문제 시작 짚을 것"

송고시간2022-05-16 15:52

beta

'국민 멘토' 오은영 박사가 부부관계 상담사로 돌아온다.

오 박사는 16일 MBC '오은영 리포트2-결혼지옥'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부부 문제만큼 타인에게 도움받기 어려운 것이 없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부부는 언제나 각자의 입장이 있기 때문에 자칫 한 쪽의 편을 들게 된다"며 "방송에서는 이런 점을 고려해 어느 쪽이 잘하고 잘못하고가 아니라, 이들의 어려움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를 균형감 있게 다루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은영 리포트2-결혼지옥' 10부작 오늘 첫방송

'오은영 리포트2-결혼지옥'
'오은영 리포트2-결혼지옥'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민 멘토' 오은영 박사가 부부관계 상담사로 돌아온다.

오 박사는 16일 MBC '오은영 리포트2-결혼지옥'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부부 문제만큼 타인에게 도움받기 어려운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부부 이야기 안에는 돈 문제, 성생활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제삼자에게 문제를 터놓고 도움을 청하기 어렵다"며 "(상담) 비용도 많이 들기 때문에 어딘가를 찾아가기도 어렵다"고 프로그램 기획 취지를 밝혔다.

'오은영 리포트2-결혼지옥'은 이런 예민한 문제들로 고민하는 위기의 부부 8쌍의 이야기를 듣고 갈등을 풀어나가는 과정을 10부작으로 다룬다.

첫 번째 상담 부부는 11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안무가 배윤정과 전 축구 선수 서경환이다. 육아 분담을 두고 갈등을 겪는 이들은 서로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는다.

오 박사는 "부부는 언제나 각자의 입장이 있기 때문에 자칫 한 쪽의 편을 들게 된다"며 "방송에서는 이런 점을 고려해 어느 쪽이 잘하고 잘못하고가 아니라, 이들의 어려움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를 균형감 있게 다루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많은 말을 하면서 살아가는데, 소통에 필요한 말을 조금만 바꿔도 우리 삶이 달라진다"며 "부부가 지금보다 서로를 조금 더 이해하는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마음으로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오은영 리포트2-결혼지옥'
'오은영 리포트2-결혼지옥'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C 소유진은 "현실 반영이 가능한, 귀에 쏙쏙 들어오는 이야기들이 많다"며 "문제가 없다고 여기는 분들도 (방송을 보면) '내 얘긴데'라면서 변화를 겪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하 역시 "(그동안 와이프와 아이들이) '왜 내 마음을 몰라줄까' 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내가 왜 그들 마음을 몰랐을까'라고 마음을 바꾸게 됐다"고 덧붙였다.

부부 갈등을 본격적으로 다루는 프로그램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오 박사는 "실제 부부들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현실적인 상황과 과학적인 자료들을 갖고 시청자들을 만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삶에 적용할 수 있도록 주관적인 이야기가 아닌 정보와 데이터를 바탕으로 (시청자들도 부부관계에 대해) 공부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고 전했다.

또 방송에 출연하는 일반인 부부를 향한 격려도 당부했다.

오 박사는 "이 자리에 발걸음해준 일반인 부부는 굉장히 큰 용기를 낸 것"이라며 "따뜻하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격려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16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