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칠레와 대전월드컵경기장서 격돌…파라과이전은 수원서

송고시간2022-05-16 14:29

beta

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무대를 대비해 '6월 모의고사'를 치를 장소가 서울, 대전, 수원으로 정해졌다.

대한축구협회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과 칠레의 평가전이 내달 6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고 16일 밝혔다.

파라과이와 평가전은 10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르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무대를 대비해 '6월 모의고사'를 치를 장소가 서울, 대전, 수원으로 정해졌다.

대한축구협회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과 칠레의 평가전이 내달 6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고 16일 밝혔다.

또 파라과이와 평가전은 10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르기로 했다.

축구협회는 6월 4차례 평가전 중 가장 먼저 치르는 브라질전 경기 장소는 이미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확정해 발표한 바 있다. 이 경기는 2일 오후 8시 킥오프한다.

벤투호의 6월 마지막 4번째 평가전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축구협회는 당초 아르헨티나와 14일 경기를 치르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아르헨티나축구협회 사정으로 무산됐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