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기경 체포에 홍콩행정장관 당선자 "위법시 법에 따라 처리"

송고시간2022-05-16 12:25

beta

존 리 홍콩 행정장관 당선자는 "어디서나 다른 이들의 특별한 지원이나 관심을 끌 만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종종 있다. 그러나 그의 행동이 법을 위반했다면 법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리 당선자는 지난 15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법을 위반한 사람은 신념이나 배경과 상관없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명보 등 홍콩 언론이 16일 전했다.

리 당선자의 해당 발언은 지난 11일 홍콩 경찰이 천주교 홍콩교구장을 지낸 조지프 쩐(90) 추기경 등 '612 인도주의지원기금'의 신탁관리자 5명을 체포한 것에 대해 처음으로 보인 공식 반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지프 쩐 홍콩 추기경
조지프 쩐 홍콩 추기경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존 리 홍콩 행정장관 당선자는 "어디서나 다른 이들의 특별한 지원이나 관심을 끌 만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종종 있다. 그러나 그의 행동이 법을 위반했다면 법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리 당선자는 지난 15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법을 위반한 사람은 신념이나 배경과 상관없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명보 등 홍콩 언론이 16일 전했다.

그는 "홍콩은 국제적인 주목을 받는 곳이며 이러한 문제의 대부분은 우리의 국가 발전을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다.

리 당선자의 해당 발언은 지난 11일 홍콩 경찰이 천주교 홍콩교구장을 지낸 조지프 쩐(90) 추기경 등 '612 인도주의지원기금'의 신탁관리자 5명을 체포한 것에 대해 처음으로 보인 공식 반응이다.

홍콩 경찰은 이들이 "외국 조직에 홍콩에 대한 제재를 촉구해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트릴 수 있는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의 체포는 리 당선자가 차기 행정장관으로 선출된 지 사흘만에 이뤄졌다.

보안장관과 정무부총리를 지내며 2019년 반정부 시위를 강력 진압하고 홍콩국가보안법을 적극 집행한 그가 오는 7월 1일 행정장관에 취임하면 홍콩의 공안 정국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리 당선자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해석에 차이가 있어서는 안 되며 국가보안법은 의견 불일치를 근절하는 데 동원되지 않을 것"이라며 "나는 국가보안법을 이견을 다루기 위해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그 법은 불법 행동과 싸우기 위해 설계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국양제 아래 홍콩을 위해 모두가 좋게 행동한다면 어떠한 불공평한 차이도 없어야 한다고 믿는다"며 "이는 해로운 행동을 저지르고자 특정한 신분을 사용하지 않는 한 모두가 홍콩의 장기 안정을 바라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리 당선자는 또한 언론의 자유에 대해 "이미 모든 홍콩 주민의 주머니 속에 들어있는 신분증과 같은 것"이라며 "우리는 사람들이 우리의 주머니 속에서 언론의 자유를 훔치는 것을 막기 위해 열심히 일해야 한다. 일부 사람들은 언론의 자유를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이루기 위해 이용한다"고 주장했다.

쩐 추기경 등의 체포에 대해 교황청은 우려를 표했고 미국과 유럽연합(EU), 인권단체 등은 즉각 비판했다.

이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기고에서 쩐 추기경을 "천주교 공동체와 홍콩 사회에서 민주주의의 적극적인 옹호자"라며 홍콩 경찰의 체포는 인권과 종교·정치적 자유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특파원공서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낸시 펠로시가 즉시 홍콩 문제에서 자신의 '검은 손'을 거두고 중국 견제에 홍콩을 이용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반박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