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세기만에 남극해저서 발견된 탐험선, 지구온난화로 훼손 우려"

송고시간2022-05-16 15:31

beta

1915년 남극해 3천m 밑에 가라앉은 뒤 지난 3월 무인잠수정을 이용한 탐사를 통해 107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영국 목선 '인듀어런스호'가 지구 온난화 등으로 인한 부식, 첨단 로봇 기술을 동원한 절도 등의 위험에 처해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3월 이 난파선 탐사단을 이끌었던 해양 고고학자 멘선 바운드 씨는 난파선 전문잡지 '렉워치'와의 인터뷰에서 해양 산성화와 수온 상승에 따른 해빙 등이 배에 손상을 줄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2019년에도 인듀어런스호를 발견하기 위한 탐사에 나섰던 그는 3년 사이에 해빙이 심각해지는 등 남극의 환경이 극적으로 악화된 것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경우 해빙 등으로 인한 선박의 손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듀어런스호, 수온상승으로 부식 위험↑…로봇 동원 절도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1915년 남극해 3천m 밑에 가라앉은 뒤 지난 3월 무인잠수정을 이용한 탐사를 통해 107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영국 목선 '인듀어런스호'가 지구 온난화 등으로 인한 부식, 첨단 로봇 기술을 동원한 절도 등의 위험에 처해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3월 이 난파선 탐사단을 이끌었던 해양 고고학자 멘선 바운드 씨는 난파선 전문잡지 '렉워치'와의 인터뷰에서 해양 산성화와 수온 상승에 따른 해빙 등이 배에 손상을 줄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2019년에도 인듀어런스호를 발견하기 위한 탐사에 나섰던 그는 3년 사이에 해빙이 심각해지는 등 남극의 환경이 극적으로 악화된 것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경우 해빙 등으로 인한 선박의 손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선박은 1세기의 세월이 무색할 만큼 침몰 당시의 외관이 완벽히 보존된 상태로 발견됐는데, 이는 나무를 부식시키는 미생물이 살 수 없을 정도로 남극해의 수온이 낮은 덕분이라고 탐사단은 설명했다.

바운드 씨는 또한 범죄조직 등이 이 배가 가라앉아 있는 웨들해 밑으로 첨단 로봇을 침투시킬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듀어런스호는 영국의 전설적인 탐험가 어니스트 섀클턴이 대원 27명과 함께 남극대륙을 횡단할 때 탔던 배로, 1915년 남극 대륙 150㎞ 앞인 웨들해의 얼어붙은 바다 한가운데 갇혀 침몰했다.

이 배는 대서양에서 침몰한 타이태닉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침몰선으로 꼽힌다.

탐사팀이 찍은 인듀어런스호의 선미 부분
탐사팀이 찍은 인듀어런스호의 선미 부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j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