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부 요직 운영지원과장에 27년만에 9급 출신 발탁

송고시간2022-05-16 10:35

beta

고용노동부 핵심 보직으로 꼽히는 운영지원과장에 27년 만에 9급 출신이 발탁됐다.

노동부는 이정식 장관이 정병팔(56) 감사담당관을 17일 자로 신임 운영지원과장에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운영지원과장은 1만3천여 명에 달하는 노동부 직원들에 대한 인사·교육 등 부처 살림을 총괄하는 자리로, 그동안 대부분 행정고시 출신들이 도맡아 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만3천여명 직원 인사 총괄…이정식 장관 첫인사

정병팔 과장
정병팔 과장

[노동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고용노동부 핵심 보직으로 꼽히는 운영지원과장에 27년 만에 9급 출신이 발탁됐다.

노동부는 이정식 장관이 정병팔(56) 감사담당관을 17일 자로 신임 운영지원과장에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운영지원과장은 1만3천여 명에 달하는 노동부 직원들에 대한 인사·교육 등 부처 살림을 총괄하는 자리로, 그동안 대부분 행정고시 출신들이 도맡아 왔다. 9급 출신 발탁은 1995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번 발탁은 지난 11일 취임한 이정식 노동부 장관의 첫인사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전남 목포 영흥고, 한국방송통신대 법학과·경영학과를 졸업한 정 과장은 1989년 부천지방노동사무소에서 공직에 첫발을 내디뎠다.

그는 2020∼2021년 중앙노동위원회 기획총괄과장으로 일하면서 전국 12개 노동위 인사를 총괄하며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노동부는 전했다.

이 장관은 "능력과 전문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서 일 잘하는 사람을 쓰는 것이 공직 인사에서 공정의 가치"라며 "앞으로도 이런 기본 원칙을 바탕으로 합리적이고 균형 있는 인사를 통해 조직 역량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