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업제한 사라지니 서울 음식점 야간매출 확 늘었다

송고시간2022-05-16 09:42

beta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로 서울 지역 음식점, 노래방 등의 야간 매출액이 60%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 KB국민카드에 따르면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 4월 18일부터 5월 8일까지 3주간 서울 지역 음식점 및 여가서비스업 오프라인 가맹점의 야간 시간대 하루평균 매출액은 오후 9시 이후 영업을 제한한 시기(지난해 12월 18일∼올해 2월 18일 ) 대비 6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거리두기 완전 해제 후 용산구 이태원동의 야간 매출 건수가 오후 9시 영업 제한 시기 대비 198% 증가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카드 분석…야간매출액 60%↑…이태원동 매출건수 198% 급증

대면 수업 확산에 대학가 주변 상권도 야간매출 회복세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인근 거리가 저녁을 즐기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인근 거리가 저녁을 즐기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로 서울 지역 음식점, 노래방 등의 야간 매출액이 60%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 KB국민카드에 따르면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 4월 18일부터 5월 8일까지 3주간 서울 지역 음식점 및 여가서비스업 오프라인 가맹점의 야간 시간대 하루평균 매출액은 오후 9시 이후 영업을 제한한 시기(지난해 12월 18일∼올해 2월 18일 ) 대비 6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야간 매출 건수 증가율은 44%였다.

이는 노래방, 게임방 등 17개 여가서비스업과 음식점의 오후 6시∼다음 날 오전 2시 시간대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자치구별로 보면 용산구(69%), 성북구(55%), 광진구(55%) 순으로 야간 매출 건수 증가율이 높았다.

거리두기 완전 해제 후 용산구 이태원동의 야간 매출 건수가 오후 9시 영업 제한 시기 대비 198% 증가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태원동의 야간 매출 건수는 20대와 30의 증가율이 각각 209%, 240%에 달해 이들의 소비가 이 지역의 야간 시간대 매출 증가를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중구 필동(96%), 성동구 사근동(89%), 성북구 안암동(86%) 등 대학가 주변 지역의 야간 매출 건수 증가율도 다른 지역 대비 높았다.

거리두기 해제와 더불어 새 학기 대면 수업이 이뤄지면서 되면서 대학 상권도 살아난 것으로 KB국민카드는 분석했다.

한편 종로구 부암동·삼청동·청운효자동 등 청와대 인근 동들의 매출 건수 증가율이 서울 232개 동 가운데 상위 30권에 포함됐다.

이들 지역은 커피전문점, 한식·백반 식당, 제과점, 전시관 등의 업종이 주요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KB카드는 소개했다.

KB카드 관계자는 "거리두기 해제 시기별 서울 지역 소비 변화를 분석한 결과 주요 상권을 중심으로 소비가 회복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