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코로나19 재앙…전염병 통제 사실상 불가능"

송고시간2022-05-16 03:28

CNN 보도…"취약한 의료 환경에서 전염병 치명적"

북한, 코로나19 확산에 도시 곳곳 '텅텅'
북한, 코로나19 확산에 도시 곳곳 '텅텅'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열악한 의료 환경으로 인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사실상 통제 불가능한 재앙과 같은 상황에 이르렀을 것이라는 외국 언론의 분석이 나왔다.

CNN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을 상세히 소개하는 분석 기사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CNN은 조선중앙통신을 인용, 북한에서 현재까지 코로나19로 42명이 사망했고 발열자는 82만620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이어 "세계에서 가장 취약한 공중 보건 체계와, 대부분 주민이 백신을 접종하지 못한 상황을 고려할 때 우려스럽다"며 "세계에서 가장 고립돼 있고 불투명한 체제의 특성을 감안할 때 실제 상황이 어떤지는 추정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바이러스 전파 경로와 관련해선 중국과 무역도 차단할 정도로 엄격하게 고립 노선을 걸어온 상황에서 어떻게 코로나19가 전파됐는지는 파악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CNN은 "북한에서 코로나19 발생은 재앙"이라며 "붕괴된 의료 체계와 검사 장비 부족으로 북한에선 전염성이 강한 질병으로 발생한 대규모 환자를 돌보는 일은 사실상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북한 체제가 투명성이 결여됐고 정보를 나누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점 역시 또 다른 위험"이라고 경고했다.

북한 중앙TV, 철저한 방역 강조
북한 중앙TV, 철저한 방역 강조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북한의 1990년대 대기근을 예로 들며, "북한은 1990년대 기근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사망했는지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전문가들은 200만 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추정하고, 당시 북한을 탈출한 사람들이 끔찍한 경험담을 전할 뿐"이라고도 했다.

북한의 의료 체계에 종사했던 사람들도 기초적인 의약품부터 모든 것이 부족한 상황을 증언했다고 CNN은 전했다.

2011년 북한을 탈출한 외과의사 최정훈씨는 2006년과 2007년 홍역 대유행 당시를 회고, 북한은 지속적인 검역과 격리를 위한 자원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그는 지침에 따르면 증상이 발견된 환자는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격리돼야 하지만 문제는 이 지침이 지켜지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2020년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문제는 지침이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병원이나 격리 시설에서 식량이 충분히 제공되지 않으면, 사람들은 식량을 구하기 위해 탈출한다"고 말했다.

CNN은 "북한은 어떤 코로나19 백신도 수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취약한 의료 환경 속에 대부분 북한 주민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상황에서 전염병 발병은 치명적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kyungh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cVD1MH74o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