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라' 지원재단 보유했던 4조5천억원 비트코인 행방 미스터리"

송고시간2022-05-16 02:51

거래소 2곳 이체 후 추적 불가…테라 측 "사용명세 공개할 것"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 로고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한국산 코인 테라USD(UST)를 지원하는 재단이 보유했던 비트코인의 행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블록체인 분석업체 엘립틱은 '루나파운데이션가드'(LFG)의 35억 달러(약 4조5천억 원)어치 비트코인이 가상화폐 거래소 2곳으로 이체됐고 이후 거래 흐름은 추적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LFG는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1달러에 연동하도록 설계된 UST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비영리재단이다. 테라폼랩스와 권 대표는 한국산 코인 UST와 루나를 발행했으나 최근 폭락 사태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엘립틱 분석에 따르면 LFG는 지난 1∼3월 35억 달러 가치의 비트코인 8만394개를 구매했다.

이어 이 재단은 지난 9일 UST가 1달러 밑으로 하락하기 시작하자 UST 가치를 달러에 1대 1로 페그(고정)하겠다면서 비트코인 적립금을 활용해 UST를 매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9∼10일 LFG 가상화폐 지갑에 있던 비트코인은 코인거래소 제미니와 바이낸스 계좌로 이체됐고 이후 이 비트코인 행방은 추적할 수 없게 됐다고 엘립틱은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실패한 테라 블록체인 재단의 비트코인 행방은 미스터리"라며 "만약 투자자들이 테라 블록체인 붕괴로 입은 손실을 만회하려 한다면 재단의 가상화폐 적립금이 어떻게 됐는지가 핵심 질문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앞서 권 CEO는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사용 명세를 담은 문서를 공개하겠다고 했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비트코인 적립금이 어떻게 됐고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아무도 모른다"며 "테라 측이 이 문서를 언제 공개할지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톰 로빈슨 엘립틱 공동 설립자는 "우리가 확인한 것은 비트코인이 가상화폐 거래소 2곳으로 이동했다는 것이고, 사용 명세는 알 수 없다"며 "비트코인이 처분됐을 수 있고, 거래소에 보관 중이거나 다시 인출됐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