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흑인 노린 뉴욕 총격사건 피의자는 18세…백인우월주의 성명까지

송고시간2022-05-15 23:37

"유색인종 탓에 백인 문화 위기"…뉴질랜드 이슬람사원 총격에 영향

총기 난사 사건 피의자 페이튼 젠드런
총기 난사 사건 피의자 페이튼 젠드런

(버펄로[미 뉴욕주] AP=연합뉴스) 버펄로 슈퍼마켓 총기 난사 사건 피의자 페이튼 젠드런이 법원에 출석한 모습. 2022.5.14 photo@yna.co.kr [The Buffalo News 제공]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슈퍼마켓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범행 동기는 백인우월주의와 인종차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전날 총격 현장에서 체포된 피의자는 지난해 고등학교를 졸업한 페이튼 젠드런(18)이다.

10명이 생명을 잃은 총격 사건 직후 인터넷에선 범행과 관련해 피의자가 성명을 게재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성명에는 미국의 백인 사회와 문화가 유색인종에 의해 대체될 것이라는 불안과 이민자에 대한 증오심 등이 담겼다.

특히 피의자는 지난 2019년 3월 뉴질랜드 백인 우월주의자가 이슬람 사원에서 총기 난사로 51명을 살해한 사건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범행 현장으로 가는 장면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 젠드런은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도 온라인으로 생중계를 했다는 사실을 언급한 뒤 "지금 벌어지는 일들은 모두 그 동영상에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젠드런은 범행에 사용한 총기에 흑인에 대한 경멸적인 욕설을 적어놓기도 했다.

NYT는 총기에 인종차별적 욕설을 적은 것과 범행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 것은 모두 뉴질랜드 총격 사건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존 가르시아 뉴욕 이리카운티 보안관은 전날 총격 사건에 대해 "증오범죄가 확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총격사건이 발생한 버펄로 슈퍼마켓 앞에 모인 주민들
총격사건이 발생한 버펄로 슈퍼마켓 앞에 모인 주민들

(버펄로[미 뉴욕주] AP=연합뉴스) 총격사건이 발생한 버펄로 슈퍼마켓 앞에 모인 주민들. 2022.5.15 photo@yna.co.kr

뉴욕주 남부의 소도시에 거주하는 피의자 젠드런은 범행을 위해 360㎞를 운전한 뒤 슈퍼마켓에서 총을 쏜 것으로 확인됐다.

그가 뉴욕주 북단의 버펄로를 선택한 것은 다른 도시에 비해 흑인 거주지역이 발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2010년 인구조사 연구에 따르면 버펄로는 미국 전체에서 6번째로 흑인과 백인의 거주지가 분리된 도시로 꼽혔다.

실제로 전날 피의자가 쏜 총탄에 맞은 13명 중 11명이 흑인이었고, 백인은 2명에 불과했다.

법원은 전날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젠드런에 대해 정신감정을 명령했다.

젠드런이 유죄평결을 받는다면 최대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형이 가능하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