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핀란드·스웨덴 측과 회담…나토 가입에 요구사항 내놔(종합)

송고시간2022-05-16 00:15

beta

터키 외무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스웨덴과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가입하려면 양국에서 '테러리스트'를 지원하는 일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나토 외무장관 회동 후 자신이 스웨덴과 핀란드 상대방을 만났다면서 모두가 터키의 우려사항을 고심해서 다루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터키 기자들에게 스웨덴과 핀란드가 분명한 안전 보장을 제공하고 터키에 대한 일부 방산물자 수출 금지를 해제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터키 외무장관
터키 외무장관

(베를린 EPA=연합뉴스) 15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무장관 회의 동안 휴대전화를 들고 걷고 있는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 2022.5.15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터키 외무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스웨덴과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가입하려면 양국에서 '테러리스트'를 지원하는 일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나토 외무장관 회동 후 자신이 스웨덴과 핀란드 상대방을 만났다면서 모두가 터키의 우려사항을 고심해서 다루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터키 기자들에게 스웨덴과 핀란드가 분명한 안전 보장을 제공하고 터키에 대한 일부 방산물자 수출 금지를 해제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또 터키가 누구를 협박하거나 나토 가입 문제를 국익에 지렛대로 삼으려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스웨덴이 쿠르드노동자당(PKK)을 지원 하는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뜻을 밝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앙카라 당국은 터키로부터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PKK를 최대 안보 위협이자 테러단체로 규정한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70년 전 나토에 가입한 터키는 문호 개방 정책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되풀이했다.

그는 스웨덴 및 핀란드의 상대방과 회담이 유익했고 그들이 터키 측의 합법적인 우려를 덜어주기 위한 제안을 했다면서, 터키는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핀란드는 이날 나토 회원국 자격을 신청할 것이라고 확인했고 스웨덴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그같이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터키의 우려는 나토 가입을 위해 30개 회원국의 만장일치 통과가 필요한 상황에서 장애물로 작용할 수도 있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