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치 신발' 공방…이준석 "사과해야" 이재명측 "곧바로 청소"

송고시간2022-05-15 21:22

beta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15일 선거운동 장면을 두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이 후보 측이 설전을 벌였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인천 미추홀구 도화지구 상가 앞에서 즉석연설을 하는 장면의 캡처 사진을 올리며 "벤치는 앉는 곳이고 저렇게 신발 신고 올라가라고 있는 곳이 아니다. 심지어 국회의원 후보라는 사람이 저렇게 하면 다른 사람이 문제의식을 가져야 하는데 시장 후보부터 더불어 주르륵 따라서 올라간다"고 적었다.

이 후보 측은 공지문을 통해 "이 후보의 연설 이후 물티슈, 장갑 등을 이용해 곧바로 현장을 청소했다"며 "이는 국민의힘이 대선 당시 '열차 구둣발' 논란이 있기 전부터 일관되게 유지해온 것"이라고 반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대통령 '열차 구둣발' 소환도…이재명측 "그 전부터 청소해왔다"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쳐]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쳐]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15일 선거운동 장면을 두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이 후보 측이 설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겪은 '열차 구둣발' 논란이 소환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인천 미추홀구 도화지구 상가 앞에서 즉석연설을 하는 장면의 캡처 사진을 올리며 "벤치는 앉는 곳이고 저렇게 신발 신고 올라가라고 있는 곳이 아니다. 심지어 국회의원 후보라는 사람이 저렇게 하면 다른 사람이 문제의식을 가져야 하는데 시장 후보부터 더불어 주르륵 따라서 올라간다"고 적었다.

사진에서 이 후보는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등 다른 후보들과 함께 운동화를 신은 채 벤치 위에 올라가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예전에 대통령께서 후보 시절 열차 좌석에 다리를 잠시 올려서 신속하게 사과하신 일이 있다"며 "이 후보를 포함해 이 사진에 찍힌 민주당 후보자 전원은 신속한 사과부터 하라"고 주장했다.

지난 2월 윤 대통령이 호남선 유세 열차 탑승 도중 구두를 신은 채 기차 앞 좌석에 다리를 올린 사진이 포착된 뒤 "세심하지 못했던 부분,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힌 일을 거론한 것이다.

이에 이 후보 측은 공지문을 통해 "이 후보의 연설 이후 물티슈, 장갑 등을 이용해 곧바로 현장을 청소했다"며 "이는 국민의힘이 대선 당시 '열차 구둣발' 논란이 있기 전부터 일관되게 유지해온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 측은 캠프 관계자들이 현장 연설 후 벤치를 정리하러 가는 모습이 포착된 현장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그러면서 "전후 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사실을 왜곡한 이 대표야말로 즉각 사과하고 사실을 정정해야 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이재명 후보 캠프 제공]

[이재명 후보 캠프 제공]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