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답답한 공격력, 송성문이 뚫었다…키움, kt에 연장 접전 승리

송고시간2022-05-15 18:37

beta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연장 11회에 터진 송성문의 결승 3점 홈런에 힘입어 kt wiz를 꺾고 스윕승을 달성했다.

키움은 15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kt를 5-1로 꺾었다.

키움은 3연승을 달렸고, kt는 4연패 늪에 빠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팀 잔루 31개…역대 한 경기 최다 잔루 5위 기록

키움 히어로즈 송성문
키움 히어로즈 송성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연장 11회에 터진 송성문의 결승 3점 홈런에 힘입어 kt wiz를 꺾고 스윕승을 달성했다.

키움은 15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kt를 5-1로 꺾었다. 키움은 3연승을 달렸고, kt는 4연패 늪에 빠졌다.

답답한 경기였다. 양 팀은 매 이닝 출루 행진을 펼쳤으나 극심한 타선의 결정력 문제로 번번이 득점에 실패했다.

키움은 2회 2사 1, 3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 배제성의 폭투로 선취점을 얻었으나 이후 연장 10회까지 매 이닝 출루에 성공하고도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kt도 마찬가지였다. kt는 4회 무사 만루 기회에서 신본기가 병살타를 쳐 1점을 얻은 것이 이날 득점의 전부였다.

양 팀은 9회까지 추가점을 얻지 못하며 연장 승부를 펼쳤다.

주인공은 송성문이었다. 그는 1-1로 맞선 연장 11회초 2사 2, 3루 기회에서 상대 팀 류희운을 상대로 우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볼 카운트 1볼에서 가운데 몰린 직구를 걷어냈다.

후속 타자 전병우는 바뀐 투수 이정현을 상대로 좌월 백투백 홈런을 날리며 쐐기를 박았다.

한편 이날 양 팀은 총 31개의 잔루를 만들면서 한 경기 최다 잔루 역대 5위 기록 불명예를 썼다.

키움은 15개, kt는 16개의 잔루를 만들었다.

한 경기 역대 최다 잔루 기록은 33개로 2002년 10월 13일 광주무등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전에서 나왔다.

아울러 kt는 팀 12안타, 볼넷 8개로 단 1득점에 그치는 답답한 경기를 했다. 키움도 팀 12안타, 볼넷 8개로 5득점에 만족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