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무현 연설·강연집 출간…정세균 "말 속에 혼 담아낸 대통령"

송고시간2022-05-16 07:00

beta

유시민 전 이사장에 이어 올해 3월부터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맡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1주일 앞두고 16일 출간된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노무현입니다'(돌베개)에 이렇게 추천사를 썼다.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이 정치인 시절부터 대통령 임기 5년을 거쳐 퇴임한 이후까지 한 연설·강연 가운데 대표적인 연설문 26편을 정리하고 각각 짧은 해설을 추가했다.

노무현재단은 책에서 "그가 했던 말 한마디는 한 컷의 사진, 한 편의 영상보다 더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 있다"며 "그가 숱한 역정을 거치는 동안 남겨 놓은 말을 음미하다 보면, 한 시대를 바꾸려 했던 큰 정치인을 만나게 된다. 통찰과 혜안으로 미래를 준비했던 탁월한 사상가를 마주하게 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무현재단,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노무현입니다' 펴내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노무현 대통령이 2007년 2월 22일 저녁 청와대에서 열린우리당 지도부 초청 만찬 간담회를 갖기에 앞서 정세균 당 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말속에 자신의 혼을 담아냈던 제16대 대통령 노무현, 그가 남긴 말을 음미하다 보면 위대한 사상가의 철학을 만나게 된다."

유시민 전 이사장에 이어 올해 3월부터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맡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1주일 앞두고 16일 출간된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노무현입니다'(돌베개)에 이렇게 추천사를 썼다.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이 정치인 시절부터 대통령 임기 5년을 거쳐 퇴임한 이후까지 한 연설·강연 가운데 대표적인 연설문 26편을 정리하고 각각 짧은 해설을 추가했다. '노무현의 필사'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노무현재단 이사)은 오디오북 서문 및 해설 낭독에 참여했다.

노무현재단은 책에서 "그가 했던 말 한마디는 한 컷의 사진, 한 편의 영상보다 더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 있다"며 "그가 숱한 역정을 거치는 동안 남겨 놓은 말을 음미하다 보면, 한 시대를 바꾸려 했던 큰 정치인을 만나게 된다. 통찰과 혜안으로 미래를 준비했던 탁월한 사상가를 마주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말하는 정치인이었다. 소통하고 대화하는 대통령이었다. 남녀노소 누구를 만나도 언제나 일관되게 생각을 솔직하게 드러냈다"며 "자신의 철학과 노선을 분명하게 전달하면서 청중을 설득했다. 때로는 촌철살인도 구사했고 때로는 시의적절한 비유를 활용했다"고 덧붙였다.

책은 크게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다,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민주주의와 국민 통합, 역사 바로 세우기, 새로운 길 등 5부로 구성됐다. 연설문은 1988년 7월 국회 임시회 13대 국회의원 시절 첫 대정부질문부터 퇴임 후인 2008년 10월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식 강연까지 시간순으로 배치됐다.

노무현재단은 "중요한 계기에 큰 의미를 담은 연설도, 위기 상황에서 기막힌 반전을 가져온 연설도, 유머와 풍자로 가득 찬 연설도 있었다"며 "인터넷 공간에, 노무현 사료관에, 대통령기록관에 흩어져 있는 연설을 엮었다"고 설명했다.

노무현 연설·강연집 출간…정세균 "말 속에 혼 담아낸 대통령" - 2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