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NC의 악재…선발 파슨스·마무리 이용찬 동반 이탈

송고시간2022-05-15 13:01

beta

하위권으로 처진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주요 투수' 2명이 부상으로 이탈하는 악재를 만났다.

강인권(50) NC 감독대행은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선발 요원 웨스 파슨스(30)와 마무리 이용찬(33)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강 감독대행은 "파슨스가 어제(14일) 투구 중 허리 통증을 느꼈다. 이용찬은 왼쪽 무릎 염좌 증상이 있다"며 "두 투수 모두 아직 검진 단계여서 복귀 시점은 알 수 없다. 진료와 회복 과정을 보며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슨스는 허리, 이용찬은 왼쪽 무릎 통증으로 1군 엔트리 제외

허리 통증으로 이탈한 파슨스
허리 통증으로 이탈한 파슨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하위권으로 처진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주요 투수' 2명이 부상으로 이탈하는 악재를 만났다.

강인권(50) NC 감독대행은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선발 요원 웨스 파슨스(30)와 마무리 이용찬(33)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강 감독대행은 "파슨스가 어제(14일) 투구 중 허리 통증을 느꼈다. 이용찬은 왼쪽 무릎 염좌 증상이 있다"며 "두 투수 모두 아직 검진 단계여서 복귀 시점은 알 수 없다. 진료와 회복 과정을 보며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슨스는 올 시즌 8경기에 등판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3.56을 올렸다.

14일 SSG전에서는 3⅔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고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중 허리 통증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강 감독대행은 "파슨스의 빈자리를 메울 선발 1명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퓨처스(2군)팀 코칭스태프와도 상의하겠다"고 전했다.

1군 엔트리에서 빠진 NC 마무리 이용찬
1군 엔트리에서 빠진 NC 마무리 이용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용찬은 올해 1승 2패 6세이브 평균자책점 1.62로 NC 뒷문을 지켰다. 당장 이용찬을 대체할 마무리 투수를 구하기는 쉽지 않다.

강인권 감독대행은 "이용찬이 자리를 비우는 동안 마무리 역할은 원종현을 중심으로 경기 상황과 상대 타자에 맞게 유동적으로 메울 생각"이라고 '집단 마무리 체제'를 예고했다.

이날 NC는 외야수 김기환과 우완 투수 박동수를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신인 박동수는 처음으로 1군에 올라왔다. 박동수는 올해 퓨처스리그에서 9경기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0.71(12⅔이닝 7피안타 2실점 1자책)로 활약했고, 1군 입성에 성공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