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축구, 한국 개최 나설까

송고시간2022-05-14 18:09

beta

중국이 202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개최권을 반납하면서 새로운 개최지가 어디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4일 홈페이지에 "중국축구협회(CFA)와 폭넓은 논의 끝에 CFA로부터 2023년 아시안컵을 개최할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은 2019년 6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AFC 임시총회에서 2023년 아시안컵 개최지로 선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축구협회도 2019년 개최지 선정 때 유치 신청했다 철회한 대회

2019년 아시안컵 8강전에 나선 한국 축구대표팀 모습
2019년 아시안컵 8강전에 나선 한국 축구대표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중국이 202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개최권을 반납하면서 새로운 개최지가 어디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4일 홈페이지에 "중국축구협회(CFA)와 폭넓은 논의 끝에 CFA로부터 2023년 아시안컵을 개최할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중국이 개최권을 포기하게 된 예외적인 상황을 인정한다"며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중국은 상하이, 베이징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올해 자국에서 개최하기로 한 하계 아시안게임(9월 항저우)과 하계유니버시아드(6∼7월 청두)를 연기하기로 했다.

2023년 아시안컵은 내년 6월 16일부터 7월 16일까지 중국 10개 도시에서 24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다.

중국은 2019년 6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AFC 임시총회에서 2023년 아시안컵 개최지로 선정됐다.

그러나 1년 남짓 남겨놓고 중국이 아시안컵 개최를 포기하면서 AFC는 당장 새로운 개최국을 찾아야 하게 됐다.

AFC는 일단 2023년 대회 개최와 관련한 구체적인 후속 조치는 적정한 때 알리겠다고만 밝힌 상황이다.

2023년 아시안컵은 애초 우리나라도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던 대회다. 한국을 비롯한 4개국이 유치 신청을 희망했으나 한국, 인도네시아, 태국이 철회하면서 중국에 개최권이 돌아갔다.

[중국의 2023년 아시안컵 개최권 반납 소식을 전한 AFC.
[중국의 2023년 아시안컵 개최권 반납 소식을 전한 AFC.

[AFC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대한축구협회의 경우 같은 해에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유치에 집중하기로 하면서 유치 신청을 거둬들인 바 있다.

협회는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의 제안으로 북한과 2023년 여자월드컵 공동 개최를 추진했고, 북한과 협의할 기회가 없어 일단 우리나라의 단독개최로 2019년 4월 FIFA에 유치 신청서를 냈다.

하지만 남북관계 경색 등을 이유로 유치계획서 제출 시한인 2019년 12월에 여자월드컵 유치신청 철회를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1956년 시작해 4년마다 열리는 아시안컵은 아시아 대륙 최고 권위의 국가대항전이다.

우리나라는 1960년 제2회 대회를 개최한 이후 한 번도 대회를 유치하지 못했다.

중국이 2023년 대회 개최권을 내놓으면서 애초 우리나라도 유치 신청까지 했던 만큼 다시 도전에 나서게 될지 주목된다.

준비 기간이 1년여밖에 남지 않아 현실적으로 AFC의 요구 조건을 충족하면서 새롭게 대회 유치에 뛰어들 수 있는 나라는 많지 않은 상황이다.

물론, 아시아에서는 월드컵 다음 규모와 수준의 국가대항전인 만큼 먼저 해결해야 할 일이 많다.

현재로서는 대한축구협회도 AFC의 후속 조치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협회 관계자는 "아시안컵 규모의 대회를 치르려면 우선 정부와 지자체 등의 적극적인 참여 의지가 있어야 한다"면서 "AFC의 후속 조치가 나와야 검토가 필요한 부분은 협의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