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2022 대선

"청와대 하루 방문객 4만명"…주말 '차 없는 거리' 시범운영

송고시간2022-05-14 16:39

beta

서울시는 청와대 개방으로 이 일대 방문객이 급증함에 따라 보행자 전용 '차 없는 거리'를 두 달여간 주말마다 시범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달 10일 청와대 개방 이후 하루 방문객이 약 4만 명(11일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앞으로 청와대 내부 추가 개방이 이뤄지면 인근 방문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청와대로, 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를 추진해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보행 공간을 넓혀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달 28일부터 내달 26일까지…"향후 정례화 추진"

청와대 앞 풍물 공연
청와대 앞 풍물 공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 개방 행사 이틀째인 11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로 '차없는 거리'에서 길놀이 '신명의 길을 여시오' 풍물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22.5.11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청와대 개방으로 이 일대 방문객이 급증함에 따라 보행자 전용 '차 없는 거리'를 두 달여간 주말마다 시범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달 10일 청와대 개방 이후 하루 방문객이 약 4만 명(11일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개방 이전 1천600명에서 25배 수준 급증한 것이다.

시는 앞으로 청와대 내부 추가 개방이 이뤄지면 인근 방문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청와대로, 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를 추진해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보행 공간을 넓혀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청와대 개방 태스크포스(TF)가 시범 운영중인 '청와대로 차 없는 거리'를 이후에도 정례화할 수 있도록 이달 28일(토요일)부터 6월 26일(일요일)까지 주말과 공휴일 총 12차례에 걸쳐 영빈문부터 춘추문까지 약 500m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시범 운영한다.

차량 통제 구간
차량 통제 구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구간에서 차량을 통제하고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를 배치해 원활한 운영을 지원한다. 또 청와대로의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해 주말·공휴일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주한브라질대사관∼춘추문 상행 구간을 통제하고, 현재 운행 중인 도심순환버스 '01번'도 효자동 분수대에서 서촌 방향으로 우회한다.

시는 청와대로에 청와대 입구인 춘추문, 영빈문이 자리한 만큼 보행자 전용으로 운영하면 방문객의 편의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시범 운영 효과를 토대로 향후 주말 정례 운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인근 지역 주민의 요청이 많았던 인왕산로도 일요일인 이달 22일과 29일 2차례에 걸쳐 차 없는 거리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호랑이 동상부터 '윤동주 시인의 언덕'까지 약 1.5㎞ 양방향으로 차량이 통제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청와대가 국민 품으로 돌아온 만큼, 더 많은 분께서 역사적인 명소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방문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하는 시간에는 대중교통이나 도보로 방문해 도심 구석구석을 보다 가까이에서 느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왕산로 차없는거리
인왕산로 차없는거리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0ktl9QmWtw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