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21m…세계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 체코서 개통

송고시간2022-05-14 16:41

beta

세계에서 가장 긴 보행 현수교가 체코에서 문을 열었다고 A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폴란드 국경과 맞닿은 체코 북동부 지역의 '크랄리츠키 스네즈니크' 산맥에 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가 대중에 공개됐다.

직전까지 최장 보행 현수교였던 포르투갈의 '아로카 브리지'(516m)보다 205m 더 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년 걸린 공사에 107억여원 투입

500명까지 동시 입장 가능…"현지 주민은 500명도 안 되는데…" 논란도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세계에서 가장 긴 보행 현수교가 체코에서 문을 열었다고 A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폴란드 국경과 맞닿은 체코 북동부 지역의 '크랄리츠키 스네즈니크' 산맥에 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가 대중에 공개됐다.

다리 이름은 그 길이가 721m인 데서 붙었다.

이는 직전까지 최장 보행 현수교였던 포르투갈의 '아로카 브리지'(516m)보다 205m 더 길다.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두 개의 산등성이 사이에 걸려있는 스카이 브리지 721의 최고점 높이는 95m에 달한다.

다리에는 동시에 최다 500명까지 들어설 수 있지만, 개통 첫 2주 동안에는 이 절반 수준까지만 입장이 허용됐다.

시속 135㎞에 달하는 바람이 불면 안전상 이유로 다리는 폐쇄된다.

다리가 완공되기까지는 2년이 걸렸고 공사 비용에는 2억 체코 코루나(약 107억7천400만원)가 들었다.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 최장 현수교라는 타이틀을 자랑하지만, 논란도 있다.

일각에서는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다리가 너무 거대하다거나 주민 500명도 채 안 되는 마을에 관광객이 과다 유입돼 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체코에서 개통한 세계 최장 보행 현수교 '스카이 브리지 721'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it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u2fHh7pU38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