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中 전문가 "'제로 코로나'에 지친 외국기업 철수 대응해야"

송고시간2022-05-14 11:31

중국 상하이 봉쇄
중국 상하이 봉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외국 기업이 철수할 가능성에 중국이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광둥성 싱크탱크 '광둥체제 개혁연구회'의 펑펑 회장은 "우리가 제로 코로나를 고수한 탓에 외국 투자자가 떠난다면 중국은 분명히 걱정해야 할 것"이라며 "이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코로나19 통제에서 단순하고 잔인한 조치를 제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중국의 장점인 완전한 산업망과 공급망이 방역 정책에 쉽게 교란돼서는 안 된다"며 현재 이점이 외국 투자를 안정시키는 데 최대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훠젠궈 전 중국 세계무역기구(WTO) 연구회 회장은 "경제를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외국 투자를 안정시켜야 한다"며 외국인 투자 회사는 중국 경제에서 여전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외국 기업이 중국에서 활동하는 데 직면한 어려움을 계속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외국인 투자자를 유지하는 핵심은 바이러스 통제와 기업 활동 측면에서 더 잘 조정하는 것이며, 획일적인 접근을 피하고 모든 유형의 기업을 위한 공정하고 일관된 대우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 주재 외국 기업이 제로 코로나에 따른 봉쇄와 여행 제한 등에 지쳐 철수를 고려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다.

12일 주중 독일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460개 기업의 외국인 직원 28%가 코로나19 방역 정책 탓에 고용 계약 만료 전이나 직후 중국을 떠날 계획이라고 답했다.

주중 유럽연합(EU)상공회의소가 진행한 설문에서는 23%의 기업이 코로나19 통제 때문에 현재 혹은 계획한 투자를 중국 이외 지역으로 돌리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주중 미국상공회의소의 설문에서는 응답 기업의 절반 이상이 이미 중국에 대한 투자를 연기했거나 줄였다고 답했다.

중국 당국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 기업이 수는 중국 전체의 2%에 그치지만 중국 무역의 약 40%, 세수의 6분의 1, 도시 일자리의 약 10%를 차지한다.

중국은 최근 몇 년간 개방을 확대하고 외국 기업의 사업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누차 강조했다.

그러나 주중 외국 기업들은 시장 접근 장벽, 규제 위험, 차별적 법 집행 등 오랜 문제에 더해 민족주의의 부상과 지정학적 긴장에 따른 압박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여기에 한 달 넘게 이어지는 상하이 봉쇄로 상징되는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이 새로운 불확실성으로 부상했다.

pretty@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