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美-아세안 새시대" 선언…파트너십 강화로 中 견제(종합)

송고시간2022-05-14 11:50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워싱턴DC에서 열린 미·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이틀째이자 마지막 날인 13일(현지시간) 미국과 아세안의 새로운 시대의 개막을 선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미국과 아세안 간 45년의 파트너십과 우정을 축하할 뿐 아니라 양측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젖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이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대응을 비롯해 인프라 구축과 교육 접근성 확대, 해양 협력 강화 등 광범위한 이슈를 다뤘다면서 "이런 논의는 태평양과 아세안 지역이 미국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워싱턴서 특별정상회의…"아세안 중심성은 美 전략의 핵심"

공동성명서 '포괄적 전략파트너십' 선언…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촉구

미·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미·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김동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워싱턴DC에서 열린 미·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이틀째이자 마지막 날인 13일(현지시간) 미국과 아세안의 새로운 시대의 개막을 선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미국과 아세안 간 45년의 파트너십과 우정을 축하할 뿐 아니라 양측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젖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이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대응을 비롯해 인프라 구축과 교육 접근성 확대, 해양 협력 강화 등 광범위한 이슈를 다뤘다면서 "이런 논의는 태평양과 아세안 지역이 미국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국이 아세안 정상들을 미국 본토에 직접 초청해 회의를 진행한 것은 2016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 이후 6년 만이다.

첫 회의 날인 전날에는 백악관에서 회의를 진행했다. 미·아세안 정상회의가 백악관에서 열린 것은 처음이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필리핀 등 9개국이 초청받았다. 이중 필리핀은 최근 대선에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상원의원이 당선돼 외교장관이 대표로 참석했다.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미얀마는 초청받지 못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안정적이고 번영하며, 탄력적이고 안전한 인도·태평양"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법치와 인권에 대한 존중 등 인도·태평양의 성장과 번영, 안정성을 가능하게 하는 규칙과 규범이 유지되고 강화되는 미래를 약속한다"고 했다.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규칙', '인권 존중'이란 표현은 미국이 인도·태평양에서 중국을 견제할 때 주로 쓰는 용어다.

전날 회의에서 아세안에 해안경비 쾌속정 등 장비 제공과 해경 인력을 훈련할 전문 인력 파견 등을 위해 1억5천만 달러(약 1천920여억 원)의 아세안 지원 방안을 발표하며 사실상 대(對)중국 견제구를 날렸던 것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세안 중심성은 우리 정부 전략의 핵심"이라며 "미·아세안 파트너십은 중요하며 이를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언급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대선 승리 이후 인수위 고문을 지낸 요하네스 에이브러햄을 주아세안 미국대사로 지명했다고 말했다.

앞서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은 아세안 정상들과 오찬을 하면서 "우리 정부는 아세안 지역의 전략적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며 "미국은 인도·태평양 국가로서 향후 수 세대에 걸쳐서 계속해서 동남아에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세안 국가들과 미국은 정상회의 이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올해 11월 예정된 제10차 아세안-미국 정상회의에서 '아세안-미국 포괄적 전략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항행의 자유를 포함한 역내 평화, 안보, 안정 유지를 강조하면서 중국과 아세안이 2002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막기 위해 채택한 '남중국해 분쟁 당사국 행동선언'(DOC)의 완전한 이행을 촉구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 목표를 향한 헌신을 재확인하고 북한에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을 촉구했다.

또 우크라이나의 주권, 정치적 독립, 영토 보전에 대한 존중을 재확인하면서 적대행위의 즉각 중단과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이밖에 코로나19 대응, 저탄소 사회기반시설 구축, 기후변화 대응, 공급망 안정화,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 불법 어업 단속, 5세대 이동통신(5G)을 비롯한 디지털 기술 등에서 협력을 명시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