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증시, 반발 매수세 급반등…나스닥 3.82%↑마감

송고시간2022-05-14 05:38

beta

뉴욕증시는 최근 며칠간 지속해서 하락한 데 따른 반발 매수세로 상승했다.

13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66.36포인트(1.47%) 오른 32,196.66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93.81포인트(2.39%) 상승한 4,023.89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434.04포인트(3.82%) 뛴 11,805.00으로 거래를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최근 며칠간 지속해서 하락한 데 따른 반발 매수세로 상승했다.

13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66.36포인트(1.47%) 오른 32,196.66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93.81포인트(2.39%) 상승한 4,023.89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434.04포인트(3.82%) 뛴 11,805.00으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5월 4일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고, 나스닥지수는 2020년 11월 이후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3대 지수는 이날 반등에도 한 주간 모두 2% 이상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 우려, 경기 침체 위험, 가상화폐 시장의 여파 등을 주목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경기침체를 일으키지 않으면서 물가 상승세를 억제하는 이른바 '연착륙'이 "달성하기가 꽤 어려운" 일이라는 점을 인정했다.

그는 전날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럼에도 "연착륙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파월은 다만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과정에서 "약간의 고통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한 연설에서 앞으로 두 번의 회의에서 50bp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이라면서도 인플레이션이 올해 가을까지 하락하지 않으면 이후 더 빠른 금리 인상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도 이날 한 온라인 행사에서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필요한 일을 하겠지만 할 일이 적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수출입물가지수는 유가 하락으로 물가 상승 압력이 다소 진정됐음을 시사했다.

미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4월 수입 물가는 전월 수준에서 변화가 없었다. 시장에서는 0.6%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에너지 수입 물가가 전월보다 2.4% 하락하면서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달에는 수입 물가가 2.9% 상승한 바 있다.

미국의 5월 소비자신뢰지수는 전월보다 하락해 인플레이션에 따른 소비 심리가 악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시간대가 발표한 5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는 59.1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월 확정치인 65.2보다 낮아진 것으로 시장의 예상치인 64.1도 밑돈 것이다.

12개월 기대인플레이션은 5.4%로 전월과 같았다. 소비자들이 1년 후에도 5%를 웃도는 물가 상승세를 예상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날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이 장중 7%, 9% 이상 반등하면서 가상화폐 루나와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발 불안은 다소 진정됐다.

비트코인 가격은 3만 달러 근방으로 올라섰고, 이더리움 가격은 2천 달러대를 회복했다.

이날 마켓워치에 따르면 기술적 지표인 NYSE의 암스지수(Arms Index:TRIN)가 0.410까지 하락하고, 나스닥 암스지수는 0.313까지 떨어져 패닉성 매수세가 나타났다.

통상 지수가 1이면 상승 종목의 거래량의 비율과 하락 종목의 거래량의 비율이 같다는 의미이며, 이때 시장은 '중립적'이라고 본다. 암스 지수가 0.5 이하로 떨어지면 패닉성 매수세가 나타난 것으로 판단한다.

S&P500지수 내 11개 업종이 모두 올랐고, 임의소비재와 기술 관련주가 각각 4%, 3% 이상 오르며 상승을 주도했다. 에너지와 부동산 관련주도 각각 3%, 2% 이상 올랐다.

트위터의 주가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 가짜 계정이 얼마나 많은지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때까지 인수를 일시 보류하기로 했다고 언급하면서 9% 이상 하락했다.

대표적인 밈 주식인 AMC 엔터테인먼트와 게임스톱의 주가는 각각 5%, 9% 급등했다.

후불결제업체 어펌홀딩스의 주가는 예상보다 개선된 분기 실적에 30% 이상 급등했다.

온라인 주식 거래업체 로빈후드의 주가는 가상화폐 거래소 FTX 창업자인 샘 뱅크먼-프리드가 로빈후드 지분을 7% 이상 보유했다고 공시하면서 24% 이상 올랐다.

카지노 관련주들은 상하이시의 봉쇄 조치가 종료될 수 있다는 기대에 10%이상 올랐다. 라스베이거스 샌즈와 윈리조트의 주가는 각각 15%, 13% 이상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이 낙폭 과대로 반등하고 있으나 추가 하락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좋은 기술주를 저가 매수할 기회라는 분석도 나왔다.

런던계 투자은행 브릭 매카담의 그렉 스웬슨 창립 파트너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오늘 반등은) 다른 어떤 것보다도 저가 매수에 따른 랠리거나 '데드 캣 바운스'일 수 있다"라며 앞으로 미국 증시가 추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훌륭한 기업들도 시장에서 고통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에 따르면 웨드부시 증권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기술주의 매도세를 좋은 주식을 매수할 기회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매도세를 2023년과 2024년을 보고 좋은 기술주, 즉 승자를 찾을 한 세대에 한 번 나올 매수 기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6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할 가능성은 85.5%를 기록했다. 전날의 92.5%에서 낮아진 것이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2.90포인트(9.13%) 하락한 28.87을 기록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ys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