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핀란드·스웨덴 외교결정권 지지"…나토 가입 찬성

송고시간2022-05-14 04:08

백악관, 터키 반대에 "입장 분명히 하기 위해 노력중"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핀란드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은 이들 두 국가의 가입 반대 의사를 드러낸 터키에 대해 터키의 입장을 분명히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통화하고 안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통화에서 나토의 개방 정책, 또 핀란드와 스웨덴이 자국의 미래와 외교정책을 결정할 권리에 대한 지지 입장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북유럽의 군사적 중립국이자 러시아와 국경 1천300km를 맞댄 핀란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기존 정책을 바꿔 지난 12일 나토 가입을 공식화했다.

핀란드 인접국인 스웨덴도 오는 16일 나토 가입 신청이 확실시된다.

1949년 4월 출범한 나토는 미소 냉전 시절 러시아 전신인 소련과 동구권이 형성한 바르샤바조약기구에 맞서 미국을 주축으로 서방이 결성한 안보 동맹체로, 현재 30개 회원국을 두고 있다.

러시아가 두 국가의 나토 가입에 극력 반대하는 가운데 나토는 오는 14∼15일 외무장관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나토가 두 나라의 빠른 가입을 약속한 상황에서 미국 또한 지지 입장을 밝힘에 따라 가입 문제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이날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에 부정적 입장을 밝혀 변수가 되고 있다.

나토 규정상 신규 회원국 가입은 기존 회원국의 만장일치가 있어야 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두 나라의 가입은 나토 회원국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터키의 입장을 분명히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jbryo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aJZMCKjbs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