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보등록] 경북 지방선거 후보자 723명 등록…경쟁률 1.9대1

송고시간2022-05-13 23:01

beta

6·1 지방선거 경북지역 후보자 총 723명이 등록을 마쳐 평균 1.9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3일 경북선관위에 따르면 이틀에 걸친 후보등록을 마감한 결과 정수(374명)의 두 배에 육박하는 723명의 후보가 등록했다.

55명을 뽑는 광역의원 선거에는 106명이 후보등록을 하면서 1.9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지사 2명·교육감 3명·기초단체장 57명 도전

광역의원 지역구 17곳에서 1명만 등록해 무투표 당선

6·1지방선거
6·1지방선거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6·1 지방선거 경북지역 후보자 총 723명이 등록을 마쳐 평균 1.9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4년 전인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경쟁률(2.36대1)보다 다소 낮아졌다.

13일 경북선관위에 따르면 이틀에 걸친 후보등록을 마감한 결과 정수(374명)의 두 배에 육박하는 723명의 후보가 등록했다.

도지사 선거는 국민의힘 이철우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후보가 등록을 마쳐 양자 대결이 확정됐다.

23개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57명이 후보등록을 해 2.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김천시, 구미시, 상주시에 각각 4명이 도전장을 내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55명을 뽑는 광역의원 선거에는 106명이 후보등록을 하면서 1.9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17개 지역구에서는 단 1명만 등록해 사실상 무투표 당선이 확정됐으며 울릉군 지역구는 5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251명을 뽑는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491명이 후보로 등록하면서 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기초의원 선거 후보 등록자 491명 중 남성이 431명, 여성은 60명에 이른다.

최연소자는 경주시다선거구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주 후보로 만 18세다.

경북교육감 선거에는 임종식 현 교육감과 임준희 대구대 초빙교수, 마숙자 전 김천교육장 등 3명이 후보 등록을 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