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IA 양현종 150승 도전은 다음으로…박해민 헤드샷으로 퇴장

송고시간2022-05-13 19:48

beta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왼손 투수 양현종(34)이 최연소 150승 달성을 눈앞에 두고 강판했다.

양현종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0으로 앞선 3회말 2사 1, 2루에서 한창 뜨거운 박해민과 상대하다가 그의 머리를 맞혀 퇴장당했다.

KBO리그에서는 이른바 '헤드샷'을 던진 투수는 별도 조처 없이 자동 퇴장당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연소 150승 도전하는 양현종
최연소 150승 도전하는 양현종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1회말 KIA 선발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양현종이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면 34세 2개월 12일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150승 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이는 기존 정민철이 보유했던 35세 2개월 27일의 기록을 넘어서는 것이다. 2022.5.1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왼손 투수 양현종(34)이 최연소 150승 달성을 눈앞에 두고 강판했다.

양현종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0으로 앞선 3회말 2사 1, 2루에서 한창 뜨거운 박해민과 상대하다가 그의 머리를 맞혀 퇴장당했다.

KBO리그에서는 이른바 '헤드샷'을 던진 투수는 별도 조처 없이 자동 퇴장당한다. 올해 헤드샷 퇴장은 세 번 나왔다.

팀이 2회에 5점을 뽑아 넉넉히 앞섰기에 양현종은 5이닝만 채웠다면 시즌 3승과 함께 최연소 150승을 거둘 뻔했지만, 예상치 못한 조기 강판으로 승리 또는 패전은 다른 투수의 몫이 됐다.

이날 34세 2개월 12일을 맞은 양현종은 정민철 한화 이글스 단장(35세 2개월 27일)을 넘어 역대 최연소 150승 달성 신기록에 도전 중이다.

다음 경기에서 승리를 추가하면 15년 만에 이 부문 기록이 깨진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