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들, '성비위 의혹' 박완주 잇따라 검·경에 고발

송고시간2022-05-13 16:47

beta

성비위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56) 의원이 시민단체들에 의해 잇따라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13일 박 의원을 직권남용과 사문서위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을 전날 대검찰청에 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완주 의원
박완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정성조 기자 = 성비위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56) 의원이 시민단체들에 의해 잇따라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13일 박 의원을 직권남용과 사문서위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을 전날 대검찰청에 냈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박 의원은 성비위 의혹이 불거진 후 피해자를 의원면직시키기 위해 피해자 동의 없이 피해자의 사직서를 성명불상자에게 대리서명하게 하고 위조된 사문서를 국회 사무처에 제출케 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에도 해당한다"고 했다.

활빈단도 이날 "당 제명으로만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박 의원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다만 활빈단은 고발장에 피의사실을 구체적으로 적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범죄는 제3자 고발로도 처벌이 가능하지만 피해자가 수사에 응하지 않거나 고발인이 상황을 모르는 등의 이유로 피의사실이 특정되지 않으면 각하 처분될 수 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