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율, 1,284.2원 마감…이틀만에 하락

송고시간2022-05-13 16:01

beta

13일 원/달러 환율이 전날 상승분을 일부 되돌리며 1,284원대로 떨어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4원 내린 달러당 1,284.2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2.2원 오른 1,290.8원에 출발해 한때 1,291.0원까지 올랐다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험자산 투자 심리 회복에 외환당국 개입 가능성도 영향

이날 오전 원/달러 환율
이날 오전 원/달러 환율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 등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93포인트(0.78%) 오른 2,570.01에, 코스닥은 5.86포인트(0.70%) 오른 839.52에 개장했다. 원·달러 환율 2.2원 오른 1,290.8원에 개장했다. 2022.5.1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13일 원/달러 환율이 전날 상승분을 일부 되돌리며 1,284원대로 떨어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4원 내린 달러당 1,284.2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2.2원 오른 1,290.8원에 출발해 한때 1,291.0원까지 올랐다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고점과 저점 차는 10.2원에 달했다.

이런 하락세에 환율이 전날 고점을 뚫지 못하면서 지난 6일부터 5거래일째 이어졌던 연고점 경신 행진도 멈춰 섰다.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일부 회복하며 원화 가치 하락(원/달러 환율 상승)세가 진정된 모습이다.

이날 아시아 증시는 전반적으로 상승했으며, 국내 증시에서도 코스피는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수세에 힘입어 2.12% 오른 채 마감했다.

국내 외환당국의 개입에 대한 경계감도 환율 하방 압력을 넣은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최근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직전에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역시 비상경제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주요국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장기화 우려 등으로 외환·금융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적기시행 조치 등을 재점검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당국의 실개입으로 추정되는 물량도 지속해서 나오는 것으로 시장은 추정하고 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97.24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96.71원)보다 0.53원 높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전 한 때 1천원대까지 오르기도 했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