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군 흘린 문건에 '푸틴 목표는 우크라 완전 점령'"

송고시간2022-05-13 16:55

beta

러시아의 실제 전쟁 목표가 '우크라이나 완전 점령'이었음을 보여주는 러시아군 내부 문건이 발견됐다고 우크라이나 수사 당국이 11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올렉시 수카체프 우크라이나 국립수사국 국장은 이날 텔레그램 채널에서 러시아군이 장악했던 우크라이나 북동부 수미주 트로스티야네츠 마을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러시아군 문서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수카체프 국장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모든 영토를 점령할 준비를 하고 있었음을 명백하게 보여주는 러시아군의 중요한 문서를 발견했다"며 "이 모든 정보를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 당국 "러시아군 철수 지역서 내부 문건 확보" 주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러시아의 실제 전쟁 목표가 '우크라이나 완전 점령'이었음을 보여주는 러시아군 내부 문건이 발견됐다고 우크라이나 수사 당국이 11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올렉시 수카체프 우크라이나 국립수사국 국장은 이날 텔레그램 채널에서 러시아군이 장악했던 우크라이나 북동부 수미주 트로스티야네츠 마을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러시아군 문서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경에 인접한 트로스티야네츠는 러시아군이 약 한 달간 점령했다가 3월 말 퇴각한 곳이다.

수카체프 국장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모든 영토를 점령할 준비를 하고 있었음을 명백하게 보여주는 러시아군의 중요한 문서를 발견했다"며 "이 모든 정보를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문서에 구체적으로 어떤 정보가 담겨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2월 24일 우크라이나의 '비무장화'와 '탈나치화'를 구실로 이른바 '특수 군사작전'을 시작하면서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지만 전면 점령할 계획은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에도 이 발언을 믿는 서방 국가는 많지 않았다.

윌리엄 번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3월 초 하원 청문회에 출석해 애초 푸틴 대통령의 계획은 이틀 내에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점령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정권을 붕괴하고 친러시아 정부를 수립하는 것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의 기대와 달리 러시아군은 4월 초 키이우 점령을 포기하고 병력을 후퇴시켰고 현재는 우크라이나 동부, 남부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changy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T82JeuqHQ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