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보등록] 청주·음성 기초의원 4명 '무투표 당선'

송고시간2022-05-13 21:28

beta

충북에서 6·1지방선거에 출마한 기초의원 후보 4명이 투표 없이 당선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3일 후보 등록 마감 결과 2명을 선출하는 청주시의원 파 선거구에 국민의힘 정태훈(67)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임정수(62) 후보 2명이 등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태훈·임정수·김영호·최용락…내달 1일 당선 확정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에서 6·1지방선거에 출마한 기초의원 후보 4명이 투표 없이 당선할 것으로 보인다.

왼쪽부터 정태훈·임정수 청주시의원 후보
왼쪽부터 정태훈·임정수 청주시의원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3일 후보 등록 마감 결과 2명을 선출하는 청주시의원 파 선거구에 국민의힘 정태훈(67)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임정수(62) 후보 2명이 등록했다.

또 다른 2인 선거구인 음성군의원 다 선거구에도 국민의힘 김영호(63) 후보와 민주당 최용락(56) 후보 2명만 등록을 마쳤다.

현역 의원인 이들은 지지기반이 탄탄해 다른 도전자들이 나서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직선거법 제190조 2항은 후보자 수가 의원 정수를 넘지 않으면 투표 없이 선거일에 해당 후보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한다고 규정돼 있다.

왼쪽부터 김영호·최용락 음성군의원 후보
왼쪽부터 김영호·최용락 음성군의원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등록이 무효되지 않는 한 내달 1일 당선이 확정된다.

다른 후보들이 13일간 피 말리는 선거운동을 하는 것과 대조적으로 선거 당일 당선증만 수령하면 되는 것이다.

당선이 확정되면 정 후보는 3선, 나머지 3명은 재선이 된다.

이들은 이구동성으로 "재신임을 해준 지역구 주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그동안의 의정경험을 바탕으로 지역현안 해결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약속했다.

4년 전 제7회 지방선거에서는 충북도의원 청주 2선거구에 출마한 장선배 후보가 무투표 당선한 바 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