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종교계도 "김성회 비서관 부적합…임명 철회해야"

송고시간2022-05-13 15:17

beta

종교계 단체들이 혐오와 차별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종교간대화위원회는 13일 성명을 내 "윤석열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김 비서관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신대승네트워크와 정의평화불교연대, 조계종 민주노조 등 불교계 단체들도 성명을 통해 "차별과 혐오 발언의 당사자인 김 비서관 임명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종교계도 "김성회 비서관 부적합…임명 철회해야" - 1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종교계 단체들이 혐오와 차별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종교간대화위원회는 13일 성명을 내 "윤석열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김 비서관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위원회는 "김 비서관은 국가 차원의 반인권적 행위에 대한 배상금 문제를 성매매 대가로 지불하는 '화대'로 비하하고, 동성애를 정신병이라고 말하는 등 대한민국 국가기관에서 국민 통합과 다양한 문화의 조화를 위해 일해야 하는 비서관으로서는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통과 협치, 공정의 시대를 열겠다는 대통령 약속과 다르게, 왜곡된 역사관과 공금횡령, 심각한 여성 비하 발언 등으로 차별과 혐오를 조장해온 인사를 기용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추락시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보도자료]
* 인물정보 업데이트 후 현직 변경이 있을 수 있습니다.

신대승네트워크와 정의평화불교연대, 조계종 민주노조 등 불교계 단체들도 성명을 통해 "차별과 혐오 발언의 당사자인 김 비서관 임명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우리 사회에는 다문화가정이 증가하고 있으며, 성·인종·종교·직업 등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한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면서 "이처럼 차별적이고 근시안적이며 극단적인 인식을 가진 사람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팽배한 차별인식을 극복하고, 우리 사회에 잠식된 편견들을 없앨 수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종교다문화비서관으로서 부적격인 사람을 임명해 국민들에게 수치심과 모욕을 안겨준 인선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와 사과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